트럼프 `바이든 폭로` 시인… 재선 걸림돌되나

우크라이나 정상과 통화 당시
父子에 대한 논의 사실상 인정
트럼프 "통화내용 완벽했다"
"바이든 아들 비리" 되레 역공
논란 일자 녹취록 공개 검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트럼프 `바이든 폭로` 시인… 재선 걸림돌되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정상과의 통화에서 민주당의 유력 대선주자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아들에 대한 조사를 압박했다는 폭로가 나온 가운데 22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통화 당시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는 점을 사실상 시인했다.

2016년 미국 대선에 러시아가 개입했다는 '러시아 스캔들'에 이어 이번 사안이 또다시 내년 대선 판도를 흔들 핵심 이슈로 비화할 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대화 내용에 문제가 없다고 거듭 주장하며, 오히려 바이든 전 부통령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역공에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지난 7월 25일 통화 내용과 관련, 이날 백악관 기자들과 만나 "대화는 주로 축하하는 내용과 부패에 관한 내용이었다"며 "바이든 전 부통령이나 그의 아들과 같이 우리 국민이 우크라이나에 부패를 만들기를 원하지 않는다는 사실에 관한 것이었다"고 말했다고 언론들이 전했다.

그러면서 "우크라이나는 많은 문제를 갖고 있다"며 "우크라이나의 새 대통령이 부패를 일소할 것이라고 말했으며 나는 멋진 일이라고 이야기했다"고 덧붙였다.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 대통령은 젤렌스키 대통령과의 통화 도중 바이든 전 부통령이 거론됐으며 자신이 바이든 전 부통령 아들의 우크라이나 사업과 관련된 부패 문제를 비판했음을 인정했다고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WP)도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정상과의 통화 당시 자신이 바이든 부자를 언급했음을 시사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통화에서 결단코 어떠한 잘못된 이야기도 하지 않았다고 거듭 주장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몇시간 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의 연설이 예정된 '하우디(Howdy·'안녕하세요'의 텍사스 사투리) 모디! 함께하는 꿈, 밝은 미래'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텍사스 휴스턴을 찾은 자리에서 재차 질문을 "그에 대해 언급하고 싶지 않다"면서도 "나에게는 그럴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젤렌스키 대통령과의 통화가 "완벽했다"고 거듭 주장하면서 "우리는 우리가 말한 내용을 공개하는 방안에 대해 결정을 내릴 것"이라며 녹취록 공개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외국 정상들과 통화를 할 때 그들이 솔직하게 터놓고 이야기해선 안된다고 느끼도록 하고 싶지 않다"며 공개에 대해 다소 두려워해야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유엔총회 기간인 오는 25일 예정대로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는다고 확인했다.

앞서 미언론들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7월 25일 젤렌스키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과 아들 헌터에 대해 조사할 것을 압박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바이든 전 부통령 관련 의혹이란 그가 지난 2016년 초 우크라이나 측에 검찰총장을 해임하지 않으면 10억 달러에 이르는 미국의 대출 보증을 보류하겠다고 위협했다는 내용이다. 당시 우크라이나 검찰총장은 아들인 헌터 바이든이 관여하던 현지 에너지 회사의 소유주를 '수사 레이더망'에 올려놨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총장은 결국 해임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전 부통령이 전날 입장 발표문에서 "나는 아들과 해외 사업 거래에 관해 얘기한 적이 없다"고 말한 데 대해 '거짓'으로 몰아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는 아들과 분명히 이야기했다. 그는 또다시 거짓말을 했다."며 "나는 그의 아들과 관련해 바이든을 다치게 하고 싶지 않다. 그러나 그는 부정직하고 어리석은 이야기를 했다. 끔찍한 이야기를 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부 고발자'의 고발로 외부에 알려지게 된 젤렌스키 대통령과의 '부적절 통화' 논란에 대해 이날 기자들에게 불가사의한 정보당국 내부 고발자가 '거짓 경보'를 울렸다고 비난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