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우, 하지원에 철벽 친 사연 “낯가리는 성격 탓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상우, 하지원에 철벽 친 사연 “낯가리는 성격 탓에…”
이상우 하지원(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이상우가 하지원과 관련된 일화를 풀었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주말 도둑' 특집으로 꾸려진 가운데, 드라마 '황금정원'의 주연배우 한지혜, 이상우, 오지은, 이태성이 출연했다.

이날 한지혜는 "이상우와 호칭 정리가 필요하다. 저는 오빠라고 하는데"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상우는 "제가 (한지혜 씨보다) 5살 더 많다. 한지혜 씨라고 부른다"며 딱딱한 호칭으로 그녀를 불렀다.

이에 MC들이 "낯을 많이 가리냐"고 묻자 이상우는 "파트너로서 존중하려고 한다. 그런데 불편하게 생각하시더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상우는 "예전에 (낯가리는 성격을) 고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운동하는 헬스클럽에 하지원 씨가 있었는데, 먼저 오셔서 '안녕하세요. 여기서 운동하세요?'라고 물었다. 그런데 제가 '예'하고 (낯가리는 성격 때문에) 고개를 돌렸다. 너무 죄송스러운 마음이 들더라"며 하지원에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