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60세 이상 고용` 대기업 29%뿐… "임금체계 개선 필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최근 노사 관계에서 60세 이상 고용연장이 현안으로 부각되고 있지만 임금체계 개선 없이는 적극적인 채용에 나서기가 어렵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는 300인 이상 대기업 255곳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대기업의 중고령 인력 운영 실태조사' 결과, 60세 이상 인력을 고용하고 있는 기업은 29.4%에 불과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중 기업의 10.2%만이 정규직으로 계속 고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기업들이 60세 이상 인력을 고용하고 있지 않는 것으로 분석됐다.

기업들의 만 55세 이상 중고령 인력을 바라보는 시각은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기업의 78.4%가 중고령 인력의 근무의욕과 태도가 기존에 비해 낮아졌다고 답했다. 기존과 동일(21.2%)하거나 더 나아진 것으로 응답한 기업(0.4%)은 21.6%에 그쳤다.

또 기업의 74.9%는 중고령 인력 관리에 있어 애로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애로사항을 겪고 있다고 응답한 기업 중 37.6%가 '높은 인건비 부담'을 꼽았으며 '업무성과·효율성 저하' (23.5%), '신규채용 규모 축소' (22.4%), '퇴직지연에 따른 인사적체' (16.5%), '건강·안전관리 부담' (15.3%) 등이 뒤를 이었다.

중고령 인력을 대상으로 효율적 관리·조치를 취했거나 검토 중인 기업은 61.2%로 나타났다.

대기업의 절반이상은 인사적체를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적체를 묻는 설문에 응답기업 중 53.7%가 '현재 승진지연 등 인사적체를 겪고 있다'고 답했으며, 해당기업들은 원인으로 '사업·조직 성장 정체' (40.1%), '직무가 아닌 연공 중심의 인력 관리' (30.7%), '정년 60세 의무화로 인한 장기 근속화' (27.7%) 등을 꼽았다.


응답기업들은 인사적체를 해소하기 위한 방안으로 '인력효율화를 위한 전환배치'(25.9%), '직급제도 폐지 또는 개편'(18.4%), '연공성 보상 감소·업적 성과 보상 확대'(17.3%), '희망퇴직 등 특별퇴직제도 도입'(13.7%) 등의 조치를 시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일호 대한상의 고용노동정책팀장은 "최근 연금개혁 시 연금수령연령에 맞춰 60세 이상 고용을 연장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면서도 "아직 대기업 내 고령인력 인사제도나 문화가 자리 잡지 못한 상황에서의 고용연장은 양질의 일자리를 두고 세대 간 갈등을 부추길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고용연장을 위한 직무성과중심의 임금체계로의 개편과 근로조건의 유연성을 높이는 제도가 선행되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60세 이상 고용` 대기업 29%뿐… "임금체계 개선 필요"
자료: 대한상공회의소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