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저 아니예요" 허경환 `김호중 술자리` 동석 루머에 인증샷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저 아니예요" 허경환 `김호중 술자리` 동석 루머에 인증샷
허경환이 19일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 [인스타그램]

개그맨 허경환이 음주운전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과 술자리를 함께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즉각 부인했다.

허경환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 아니다. 다들 신경 써줘서 감사하다"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밑에는 지난 9일 밤 8시44분이라는 촬영시간이 적혀 있다.

허경환은 김호중이 뺑소니 사고를 내기 직전 유흥 주점에 함께 간 연예인 중 한 명이라는 의심을 받았다. 이 자리엔 래퍼 출신 유명 가수와 코미디언 등이 동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허경환이 해당 코미디언이라는 소문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확산된 상황이었다.


앞서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도로에서 마주 오던 택시를 치고 그대로 달아난 혐의(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 등을 받고 있다. 당시 김호중의 매니저 A씨는 사고 3시간여 뒤 김호중이 사고 당시 입었던 옷을 입고 경찰에 찾아와 자신이 사고를 냈다고 진술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