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호중, 음주운전 인정…"크게 후회, 성실히 조사 받겠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경찰, 구속영장 신청도 검토
김호중, 음주운전 인정…"크게 후회, 성실히 조사 받겠다"
가수 김호중 [생각엔터테인먼트 제공]

음주 운전과 뺑소니 의혹을 받는 가수 김호중(33)이 음주운전을 했다고 시인했다.

김호중은 19일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밝힌 사과문에서 "저는 음주운전을 하였다"며 "크게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저의 한순간의 잘못된 판단이 많은 분들에게 상처와 실망감을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사과의 말을 전해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소속사 측은 이같은 김호중의 입장을 전하며 "자사 아티스트 김호중 논란과 더불어 당사의 잘못된 판단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최초 공식 입장에서부터 지금까지 상황을 숨기기에 급급했다. 진실되게 행동하지 못한 점 또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김호중은 경찰에 자진 출석하여 음주운전 등 사실관계를 인정하며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공언했다.

그러면서 "끝으로 당사는 아티스트를 보호해야 한다는 잘못된 생각으로 되돌릴 수 없는 잘못을 저질렀다. 거듭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이날 "경찰 출석 날짜는 현재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사고후 미조치 등)를 받는다.

김씨는 그동안 음주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으나 경찰 조사 결과 김씨가 사고를 내기 전 술을 마셨다는 정황이 드러났다.

경찰은 김씨와 소속사가 조직적으로 증거 인멸 등 사건 은폐에 가담한 데다 도주 우려도 있다고 보고 김씨 등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도 검토 중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