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ㆍ팝펀딩 등 핀테크사 5곳, 금융업 진출

금융위, 2차 지정대리인 선정
해외진출 컨설팅 등 지원키로
최대 2년간 테스트 진행 가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금융회사의 위탁을 받아 핀테크기업이 혁신 금융서비스를 직접 수행할 수 있는 '지정대리인'에 토스 운영사 비바리퍼블리카, 팝펀딩 등 5개 기업이 선정됐다.

금융위원회는 지난해 10월26일부터 한달간 제2차 지정대리인을 신청 접수한 결과 비바리퍼블리카, 팝펀딩, 마인즈랩, 핑거, 크레파스 솔루션 등 5개사를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금융위는 이번에 선정된 지정대리인에 혁신서비스 테스트비용과 해외진출 컨설팅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지정대리인 제도란 금융회사의 본질적인 업무를 핀테크 회사에 위탁해 새로운 금융서비스를 시범, 가동해보는 것을 말한다.

효과가 검증되면 해당 서비스를 금융회사에 판매할 수 있는 정부 주도 혁신금융서비스 테스트다.

2차 지정대리인으로 지정된 5건은 신용대출과 동산담보대출, 보험 등 다양한 금융분야에서 인공지능(AI)이나 빅데이터 등의 기술을 활용하고 있다.

토스의 경우 간편결제 앱에서 5만~100만원 상당의 소액대출을 신청하면 토스가 보유한 신용정보를 바탕으로 머신러닝 기반의 실시간 대출심사를 하고 SC은행이 대출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기업은행과 제휴한 P2P기업 팝펀딩은 e-커머스 판매데이터를 분석해 소상공인 대상 동산담보대출을 서비스한다. 신용대출이나 부동산담보대출에 의존한 온라인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재고 상황과 판매데이터를 분석, 업체당 5억원의 동산담보대출을 시범실시한다.

NH중앙회와 손잡은 핑거는 대출심사에 필요한 고객의 정보를 간단하게 수집해 대출심사 절차를 최소화하는 서비스를 시도할 예정이다.

현대해상과 함께하는 마인즈랩은 음성봇을 활용해 보험계약대출을 심사·실행하고 크레파스솔루션은 신한카드와 함께 금융정보가 부족한 해외거주자 등의 비금융 빅데이터를 분석해 대출·카드발급을 해주기로 했다.

이들 핀테크기업들은 앞으로 최대 2년간 테스트를 진행할 수 있으며 충분한 효과가 검증되면 해당 서비스를 금융회사에 매각하거나 별도 인가를 받아 사업화할 수 있다.

한편 금융위원회는 이날부터 5월7일까지 3차 지정대리인 신청 접수를 시작했다. 3차 지정대리인부터는 자본시장 분야도 접수받는다.

성승제기자 ban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