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생 10명 중 7명… "설 연휴 정상근무한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알바생 10명 중 7명… "설 연휴 정상근무한다"
최근 설문조사에 따르면 아르바이트생 10명 가운데 7명은 오는 설 연휴에도 평소처럼 근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바몬 제공.

아르바이트생 10명 가운데 7명은 오는 설 연휴에도 평소처럼 근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구인·구직 포털사이트 '알바몬'에 따르면 최근 아르바이트생 1893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설 연휴에 정상근무한다"는 응답자가 전체의 68.3%로 조사됐다.

설 연휴 근무 비율은 업종별로 유통·판매가 79.3%로 가장 높았으며 △외식·음료(76.5%) △서비스(73.4%) △문화·여가·생활(66.7%) 순이었다.

특히 설 연휴 근무자 가운데 68.3%는 당일인 다음달 5일에도 정상 근무를 한다고 답했다.

근무 이유에 대해서는 "매장·사무실이 정상 운영해 어쩔 수 없다"는 응답이 56.0%였으며 "자발적 근무"라고 밝힌 아르바이트생도 40.9%에 달했다.

설 연휴 아르바이트의 장점으로는 "단기간에 근무해 돈을 벌 수 있다"라고 밝힌 응답자가 42.0%(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평소보다 많은 시급(41.8%) △불편한 친지를 피할 수 있다(27.8%) 등의 답변이 있었다.

단점으로는 "남들이 쉴 때 근무"라는 답변이 75.4%에 달했다. "일손이 부족해 업무량이 많다"(33.7%)와 "설 분위기를 못 느낀다"(30.8%) 등 답변이 뒤를 이었다.

주현지기자 jh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