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기 든 카카오 "카풀 서비스 중단하겠다"

"택시 측과 사회적 합의 우선"
택시업계 "타협기구 참여 안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모빌리티(이하 카카오)가 택시업계의 요구를 받아들여 카풀 시범 서비스를 중단한다. 택시 업계와의 대화 재개를 위해, 사실상 백기를 든 것인데, 정작 택시 업계는 카풀 논의를 위한 사회적대타협기구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카카오는 15일 공식입장을 통해 "카풀 시범 서비스를 중단한다"면서 "택시 업계와의 협력과 사회적 합의를 위해 원만한 소통의 장을 만들기 위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기술적인 조치와 이용자 알림 등을 진행한 후 최대한 빠른 시일내에 서비스를 중단할 방침인데, 일주일을 넘지 않을 전망이다.

그동안 카카오는 카풀 서비스를 놓고 택시업계와 마찰을 빚어왔다. 카풀 서비스가 활성화되면 택시업계가 타격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서 택시업계는 카풀 서비스에 반대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와 올해 카풀을 반대하는 택시기사 두 명이 분신하면서 갈등이 최고조로 치닫고 있다. 정부와 여당도 카풀 갈등을 중재하기 위해 '사회적 대타협 기구'를 구성했지만, 택시업계는 "카카오 카풀 중단 없이는 기구 참여도 없다"며 불참을 선언했다.

이와 관련,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택시·카풀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택시업계도 조속히 사회적 대타협 기구에 동참하기를 정중히 요청한다"면서 "지금이 택시노동자들의 처우 개선과 택시산업의 올곧은 발전을 도모할 골든타임"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정작 택시 4개 단체는 사회적 대타협기구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날 김태환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사무처장은 "카풀 운영 중단은 카카오가 국토부의 압박에 어쩔 수 없이 선택한 것으로 환영할 일은 아니다"면서 "택시 4개 단체는 사회적 대타협기구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들 4개 단체는 카카오를 조만간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위반 혐의로 고발할지 검토 중이라며 압박 수위를 더 강화했다.

김위수기자 withsuu@
백기 든 카카오 "카풀 서비스 중단하겠다"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택시·카풀 TF 위원장(맨 왼쪽)과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두번째),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이사(네번째) 등이 지난해 12월28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열린 사회적대타협기구 출범을 위한 간담회에서 택시업계 대표자들을 기다리고 있다. 이날 간담회는 택시업계 관계자들이 불참한 채 진행됐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