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탄 운영사 ㈜차이나다, IBK캐피탈·아주IB로부터 후속 투자 유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차이나탄 운영사 ㈜차이나다, IBK캐피탈·아주IB로부터 후속 투자 유치
온라인·모바일 중국어회화 교육서비스 '차이나탄'을 운영하는 (주)차이나다가 최근 IBK캐피탈과 아주IB로부터 후속 투자를 유치했다고 1일 밝혔다.

㈜차이나다는 지난 연말 소프트뱅크벤처스, 쿨리지코너인베스트먼트, 미래에셋벤처캐피탈로부터 투자 유치를 한 이후 5개월 만에 후속투자를 유치했다. 이로써 차이나다는 지난 5개월간 총 50억원의 신규 투자를 유치했다.

차이나탄은 중국 현지에서 촬영한 원어민 영상을 기반으로 기초부터 실생활, 그리고 비즈니스에 필요한 중국어회화를 익힐 수 있도록 구성된 서비스이다.

중국 현지인들이 이야기하는 생생한 중국어를 담아낸 것이 특징으로 '말하기'에 집중하여 다양한 학습기능을 제공하여, 론칭 이후 15개월만에 약 10만명의 회원을 모집하는 등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기본적인 중국어 인강 서비스 외에도, 학습관리 및 전화 멘토링 서비스를 제공하는 '차이나탄 플러스'도 함께 운영하고 있다.

차이나탄 플러스 학습자들은 정해진 진도에 따라 차이나탄 정규 코스로 공부한 뒤, 매일 중국인/한국인 멘토들과 이에 대한 피드백을 나눌 수 있다. 매일 학습관리를 해 주는 것은 물론,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실시간 질의응답이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매주 2번 중국 원어민 멘토와의 전화를 통해, 그 주에 배운 중국어를 바로바로 말해 볼 수 있다.

중국어의 '의사소통' 기능에 집중하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차이나다의 김선우 대표는 "중국과의 교역이 지금보다 더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어, 이제 중국어는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었다. 이러한 시대적 흐름 속에서 한국인들이 중국에서 그 능력을 십분 발휘할 수 있도록 돕는 교두보가 되려 한다. 그것이 우리의 사회적 책임이라 믿는다."며, "이번 투자유치 역시 이러한 책임과 비전을 다하기 위해, 학습자들의 학습 만족도를 더욱 높일 수 있는 맞춤형 서비스를 구축하기 위함이다."라고 밝혔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아주IB투자의 전석철 팀장은 "한·중 FTA 발효로 인해 중국 전문 인력의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차이나탄이 중국과의 교류를 시작하는 첫 단추로 인지되고자 노력하는 것을 높이 평가했다."고 투자 이유를 밝혔다.

차이나탄은 '대국민 중국어 입열기 캠페인'의 일환으로 6월 한달 동안 차이나탄을 평생동안 이용할 수 있는 평생지기 패키지를 새롭게 론칭했다.

cs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