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 누드 합성 사진 강경대응에 네티즌들도 "여자 연예인에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걸그룹 그룹 포미닛 현아의 누드 합성 사진이 유포돼 소속사 측이 강경대응 할 입장을 밝힌 가운데, 합성 사진 유포자에 대한 법적 처벌 수위에 대한 네티즌들의 관심이 뜨겁다.

5일 현아의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 측은 “온라인 및 SNS상에 퍼진 현아의 합성 사진 및 루머와 관련해 허위 사실을 제작, 유포하는 자들에 강경한 법적 조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합성 사진의 원본 및 제작의뢰과정을 담은 출처를 입수, 오늘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고 엄중한 처벌을 원한다는 의사를 전달하고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다”고 알렸다.

또한 소속사 측은 “아티스트와 관련해 고의적인 비방 목적으로 합성사진과 루머를 제작, 유포하는 자들에 대해서는 앞으로 어떠한 타협도 있을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한다”고 밝혔다.

앞서 온라인상에 유포된 합성사진은 현아의 얼굴과 한 여성의 상반신 나체 사진을 합성한 것으로 드러났다.

현아에 앞서 다비치 강민경과 미쓰에이 수지도 이와 비슷한 사건은 겪은 바 있다. 당시 이 사건의 가해자는 허위 사실을 유포한 혐의(정보통신망이용촉진법상 명예훼손)로 불구속 기소됐다. 이후 징역 6월,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80시간을 선고받은 바 있다.

많은 네티즌들은 “현아 강경 대응, 진짜 할 짓도 없다”, “현아 강경 대응, 꼭 처벌해야 한다”, “현아 강경 대응, 여자 연예인한테 무슨 짓이야”, “현아 강경 대응, 꼭 제작-유포자 잡아서 처벌해야 한다”, “현아 강경 대응, 내가 현아라면 정말 속상할 것 같다”, “현아 강경 대응, 이런 일에 휘말린 것 자체가 얼마나 기분 나쁠까”등의 반응을 보였다. 디지털뉴스부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