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당장 내일 총선 투표한다면… 국힘 32.3% vs 민주 30.2%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메트릭스 1000명 대상 여론조사
정의당 3.8%… 무당층은 16.7%
당장 내일 총선 투표한다면… 국힘 32.3% vs 민주 30.2%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와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어린이 안전 헌장 선포식에 참석하고 있다.

'만일 내일이 국회의원 선거일이라면 어느 정당 후보에게 투표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국민의힘이 근소하게 더불어민주당을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9일 나왔다.

연합뉴스와 연합뉴스TV가 여론조사 업체 메트릭스에 의뢰해 지난 6∼7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내일이 총선이라면 국민의힘 소속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32.3%였다. 민주당 후보를 찍겠다는 응답은 30.2%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서 ±3.1%p) 내 접전이었다.

정의당 후보에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3.8%, 기타 정당 4.9%, 지지정당 없음 16.7% 등으로 나타났다. 투표할 의향이 없다는 응답은 9.5%, 모름·무응답은 2.6%로 조사됐다.

국민의힘은 서울(37.8% 대 28.7%), 부산·울산·경남(37.3% 대 25.5%), 대구·경북(47.0% 대 21.1%), 강원·제주(43.9% 대 17.1%)에서 민주당에 우세했다. 민주당은 호남에서만 국민의힘을 압도했다. 광주·전라에서 민주당은 46.3%, 국민의힘은 10.1%였다.

인천·경기(민주당 33.7%, 국민의힘 28.0%), 대전·세종·충청(국민의힘 31.1%, 민주당 27.5%)에서는 오차범위 내 접전이었다.

세대별로 보면 민주당은 30대(32.5% 대 20.7%), 40대(43.4% 대 19.3%), 50대(38.3% 대 27.1%)에서 국민의힘에 우위를 보였고, 60대 이상에서는 국민의힘(56.2% 대 19.6%)이 크게 앞섰다.

18∼29세는 민주당 23.3%, 국민의힘 18.9%로 접전이었다.

지난 대선에서 이재명 후보를 찍었다고 밝힌 이들 중 67.8%는 민주당 후보, 윤석열 후보에게 투표했다고 밝힌 이들 중 65.9%는 국민의힘 후보를 지지하겠다고 밝혔다.

내년 4월 총선과 관련, 바람직한 국회 구성에 대해 '정권에 대한 견제를 위해 야당이 다수당이 되어야 한다'는 응답은 34.5%, '국정운영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 여당이 다수당이 되어야 한다'는 응답은 32.3%였다. 상관없음은 29.6%, 모름·무응답은 3.6%로 나타났다.

정당 지지율은 국민의힘 36.6%, 민주당 30.2%, 정의당 5.3%, 기타 정당 3.0% 순이었다. 지지정당 없음은 23.5%, 모름·무응답은 1.4%로 조사됐다.

세대별 지지율은 민주당이 30대(35.6% 대 25.8%), 40대(41.6% 대 24.8%), 50대(40.0% 대 29.1%)에서 국민의힘을 오차범위 밖에서 따돌렸다. 국민의힘은 60대 이상(60.0% 대 16.8%)에서 우세했다.

18∼29세에서는 민주당이 26.4%, 국민의힘 24.8%로 접전이었다.

서울에서 국민의힘 지지율은 38.8% 민주당은 32.4%였고, 인천·경기는 국민의힘 31.5% 민주당 30.8%로 나왔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 100%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18.0%였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임재섭기자 yjs@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