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여사와 통화 진중권 "金 사과 의향 없었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주변서 극구 말려 못해… 후회"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1월 한동훈 당시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현 당대표 후보)에게 '명품백 수수 대국민 사과 여부' 관련 5차례 문자를 보냈지만 묵살당했다는 의혹이 사실상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김 여사에게 사과 의도가 없었다'는 한동훈 후보 측 해명에 손을 들어줬던 논객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가 10일 4·10 총선 직후 김 여사와의 통화 내용을 폭로하면서, 당권경쟁 국면에서의 문자 유출 의혹이 친윤(親윤석열)계 주류 측으로 쏠리게 됐다.

앞서 '여사 문자'를 매개로 한 후보 공세 수위를 높이던 원희룡 당대표 후보가 내용을 '직접 확인했다'는 진 교수의 발언에 '누가 문자를 보여줬냐'고 따졌다. 이에 한 후보는 '진 교수든 기자에게든 문자를 보인 적이 없다'고 반박해 오리무중에 놓여 있었다.

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원희룡·이철규(친윤 핵심 의원)에 이어 댓글부대들이 '문제의 문자를 흘린 게 한동훈 측'이라고 같잖은 거짓말을 퍼뜨리고 다니나 보다"라며 "(나는) 사건 당사자인 김 여사에게 (전말을) 직접 들었다는 얘기"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 총선 직후 거의 2년 만에 김 여사한테 전화가 왔다. 기록을 보니 57분 통화한 것으로 돼 있다. 내가 '직접 확인했다'고 한 것은 바로 이 통화"라며 "지금 친윤 측에서 주장하는 내용은 당시 내가 여사께 직접 들은 것과는 180도 다르다"고 지적했다.

김 여사가 적극적인 사과 의사를 보였지만 한 후보가 답신을 거부해 '막은' 것이고, 총선에 악영향을 미친 '해당행위'란 게 반한(反한동훈) 진영의 주장이다. 진 교수는 "당시 여사는 대국민 사과를 못한 건 전적으로 자신의 책임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또 김 여사가 했다는 발언으로 '사과할 의향이 있었는데 주변에서 극구 말렸다', '지금 후회하고 있다', '내가 믿는 주변 사람들 중엔 자기 사적인 이익만 챙기는 이가 있는 걸 나도 안다', '이제라도 한 후보와 대통령님을 화해시켜드리고 싶다' 등을 소개했다.진 교수는 "(김 여사는) 주변 사람 강권에 따른 것이라고 했는데"라며 "(두달 뒤) '사과를 못한 게 한동훈 때문'이라니 어이가 없다"고 했다. 자신을 한 후보 측의 '얼치기 좌파'로 비난한 홍준표 대구시장에 대해선 "나랑 접촉한 게 죄라면 여사님께 물으라"고 했다.

그는 또 한 후보와 총선 전후 6개월간 안부조차 주고받은 적 없다고 했다. 뒤이은 글에선 지난 1월19일 한 후보에게 문자를 보낸 김 여사가 여권 주변인사에겐 "영부인이 사과하면 민주당이 들개들처럼 물어뜯을 것"이란 내용의 문자도 보냈다는 보도를 공유했다.1월 20일 당시 친윤계 이용 의원은 현역의원 대화방에 박근혜 전 대통령 대국민 사과 후 탄핵당했단 취지의 '김 여사 사과 불가론'을 폈었고, 22일 한 후보는 대통령실의 비대위원장 사퇴 요구를 받았다. 진 교수는 "(김 여사) 본인도 사과할 의향이 없었다는 얘기"라고 지적했다.

한 후보를 향한 공세는 계속됐다. 나경원 후보는 "'읽씹' 논란으로 당원 실망이 급속도로 번진다"며 "대통령과의 불화설도 사실"이라고 날 세웠다. 윤상현 후보는 "대통령실과 김 여사는 사과할 의사가 없었다는 한 후보의 단정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당정관계 '단절' 우려를 내세웠다.

원 후보는 이날 부산울산경남 합동연설회장에서 기자들을 만나 '여사 문자' 언급은 아꼈지만 "총선을 고의로 패배로 이끌려고 한 게 아니냐"고 꼬집었다. 네거티브가 하루 만에 재개되자 한 후보는 "다중인격같은 구태정치는 청산돼야 한다"고 맞받았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김여사와 통화 진중권 "金 사과 의향 없었다"
(왼쪽부터)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진중권 광운대학교 특임교수, 원희룡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디지털타임스 DB, 대통령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