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열린 소통’ 나선 SH, 설계 공모에 ‘시민 선호도’ 조사 도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열린 소통’ 나선 SH, 설계 공모에 ‘시민 선호도’ 조사 도입
서초 성뒤마을 공공주택지구 건축설계 공모 작품 중 일부.

서울도시주택공사(SH)는 설계비 5억원 이상 설계 공모를 진행할 때 접수 작품에 대한 시민 선호도 조사를 도입한다고 9일 밝혔다.

설계 공모 심사위원회를 개최할 때 조사 결과를 참고자료로 제공해 시민이 선호하는 우수 디자인 작품이 선정되도록 반영한다는 취지다.

서초 성뒤마을 공공주택지구(A1)는 서울 서초구 방배동 565-2 일원에 고품질 백년주택 900가구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SH공사는 오는 11일 작품 심사를 통해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건축설계 당선작을 선정한다.

선호도 조사는 대중 선호와 실현 가능성, 적정 공사비 등을 고려하기 위해 관심 있는 시민, SH공사 임직원, 수도권 소재 건축학과 등 3개 대상으로 구분해 시행한다.

SH공사는 설계 공모 심사위원회 개최 시 선호도 조사 결과를 평가 참고자료로 제공해 시민이 선호하는 우수 디자인 작품 선정에 기여하겠다는 방침이다.


선호도 조사에 참여하고 싶은 시민은 '서울시 엠보팅 시스템'에 접속해 조감도, 평면도, 설계개요 등을 확인한 뒤 가장 선호하는 작품에 투표 가능하다. 선호도 조사는 심사위원회 개최 전 3일간 진행되며, 이번 서초 성뒤마을 설계공모 선호도 조사는 8일부터 10일까지 열린다.
SH공사는 조사 참여자를 대상으로 추첨을 거쳐 100인을 선정해 소정의 기념품도 제공할 예정이다.

김헌동 SH공사 사장은 "공공건축 설계 공모 과정에 시민이 참여함으로써 보다 투명한 방식으로 고품질의 우수한 디자인을 선정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당선작으로 선정된 작품을 발전시켜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백년주택을 구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