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EU, 알테쉬 조준 … 中 150유로 미만 상품에 관세 부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역외 운송 온라인소매업체 대상
유럽연합(EU)이 중국산 저가 상품에 대해 관세 부과를 추진한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는 3일(현지시간) EU 집행위원회가 150유로(약 22만원) 미만의 물품을 무관세로 살 수 있는 현행 기준을 폐지하는 방안을 이달 제안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적용 대상은 역외 지역에서 EU 소비자에게 직접 물품을 운송하는 온라인 소매업체들이다. 한 당국자는 이 같은 조치의 표적이 이른바 '알테쉬'로 불리는 중국의 대표적 저가상품 플랫폼 알리, 테무, 쉬인이라고 밝혔다.

관세 징수의 폭을 넓히는 이번 계획은 이들 플랫폼이 큰 인기를 끌면서 역내 무관세 수입이 급증한 데 따른 대책이다. EU 집행위에 따르면 지난해 EU 회원국에 무관세로 수입된 150유로 미만 물품은 23억개에 달한다.

이는 각 가정에 2개씩 돌아가는 규모이자 전년 대비 2배 이상으로 늘어난 물량이다. 이번 관세 부과안은 일부 EU 회원국들이 급증하는 통관 업무를 들어 불만을 제기할 수 있는 까닭에 집행까지 가는 데 진통도 예상된다. 화장품, 장난감, 전자제품 등 EU 회원국에서 보고된 위험 수입품은 2022년부터 2023년까지 50% 증가했다.

역내 장난감 업계는 중국 소매업체들이 테무 등 온라인 플랫폼을 앞세워 안전성 문제가 있는 장난감을 유럽에 판매한다고 비판해왔다. EU 집행위는 디지털서비스법(DSA)을 토대로 알리, 테무, 쉬인을 초대형 온라인 플랫폼(VLOP)으로 지정해 더 엄격한 규제를 가하고 있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EU, 알테쉬 조준 … 中 150유로 미만 상품에 관세 부과
중국산 저가 상품을 온라인 판매하는 테무 웹사이트. AP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