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경기도, 폭염 대비 재난관리기금 21억 원 시군에 선제적 지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소규모 야외 사업장, 논밭작업장, 건강취약계층 온열질환 예방 홍보활동에 적극 활용
경기도, 폭염 대비 재난관리기금 21억 원 시군에 선제적 지원
경기도가 폭염 속 야외 근로자, 논밭 작업자의 안전과 독거노인 등 건강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도 재난관리기금 21억 원을 시군에 선제적 지원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지원은 매년 폭염 집중 시기인 7월 말부터 8월까지 온열질환자 급증에 따른 것으로 취약분야 예방 대책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도에 따르면 2023년의 경우 이 시기에 도 내 전체 온열질환자 683명의 64%인 435명이 발생했다. 특히 안전에 취약한 소규모 야외 사업장의 근로자들과 논밭 작업자들은 햇볕에 노출되기 쉽고 적시에 수분을 섭취하기 어려워 온열질환 발생이 집중됐다.

경기도는 취약 분야별 지원 대책을 수립하고 시군의 사업계획을 받아 지원 금액을 6월 중 신속히 교부할 예정이다.


도가 밝힌 세부 지원 내용을 보면 △소규모 공공발주 사업장 등에 7억6000만 원 투입 냉풍기 임대·얼음조끼 등 보냉장비 지원 △고령농업인 폭염 대비 3억1000만 원 지원 △독거노인 등 사회·경제적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9억3000만 원 지원 등이다.
김능식 안전관리실장은 "올해는 평년보다 빨리 찾아온 더위와 강도가 높은 폭염이 예보됐다"면서 "도민 안전을 위해 재난관리기금을 폭염 취약 분야에 선제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 3월 초 폭염 대책 기간을 앞두고 유동 인구가 많은 주요 횡단보도 및 버스정류장 등 1343개소에 생활밀착형 폭염저감시설(그늘막, 스마트쉼터 등) 확충을 위해 도 재난관리기금 20억 원을 선제적으로 지원한 바 있다.김춘성기자 kcs8@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