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하룻밤 만에 이혼하기도"…평생 53번 결혼한 남성, 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하룻밤 만에 이혼하기도"…평생 53번 결혼한 남성, 왜?
아부 압둘라.<엑스(옛 트위터) 캡처>

사우디아라비아의 한 남성이 53번이나 결혼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다.

11일 영국 매체 메디나 퍼블리시, 걸프 뉴스 등에 따르면 아부 압둘라(63)는 20살때 했던 첫 결혼에 실패한 이후 현재까지 53번의 새 가정을 꾸렸다고 주장했다.

그의 첫 아내는 20살 때 6살 연상의 부인으로 슬하에 자녀를 뒀다. 그러나 두 번째 아내를 만나는 과정에서 갈등을 빚으면서 3년 만에 이혼했다.

그에게 있어 가장 긴 부부 생활은 25년이었으며 가장 짧은 부부 생활은 단 하룻밤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아내는 대부분 사우디아라비아 여성이었지만 외국인 부인도 있었다고 한다.

그는 53번의 결혼 생활 동안 생긴 자녀의 수를 명확히 밝히지 않았으나, 여러 매체는 이를 두고 "기록적인 수치"라고 표현했다.

그는 여러 번 결혼한 이유에 대해 "아내들로부터 마음의 안정과 정신적 위안을 받고 싶었기 때문"이라면서도 "모든 부인에게 공평하게 대하려고 최선을 다했지만 순탄치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현재 아내는 진정한 천생연분"이라며 "앞으로 또다시 재혼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