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 빌라 전세 중 46% 역전세…작년보다 11% 늘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다방, 연립·다세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분석
서울 빌라 전세 중 46% 역전세…작년보다 11% 늘어
서울 강서구의 빌라 단지 모습. <연합뉴스 제공>

올해 서울에서 발생한 연립·다세대 전세 거래 중 46%가 역전세 주택이며, 역전세 비중이 작년보다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를 바탕으로 지난 2022년 1∼5월 서울 연립·다세대 전세 거래 4만2546건 중 올해 1∼5월 동일 주소지와 면적에서 발생한 거래 9653건을 비교 분석한 결과, 46%에 해당하는 4437건이 기존보다 전세 보증금이 하락했다고 밝혔다.

역전세 주택의 전세 보증금 차액은 평균 979만원으로, 약 4%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치구별로 보면 강서구의 전세금이 2년 새 가장 많이 하락했다.

강서구 역전세 주택의 전세 보증금을 보면 2022년 1∼5월 2억337만원에서 올해 1∼5월 1억8097만원으로 평균 2240만원 내렸다.

구로구는 1억8989만원에서 1억7148만원으로 1841만원 하락하고, 중랑구는 2억3545만원에서 2억1734만원으로 1812만원 내렸다. 금천구도 2억1729만원에서 1억9953만원으로 1776만원 줄었다.

역전세 비중이 가장 높은 자치구도 강서구였다. 강서구는 거래의 74%가 역전세 주택이었으며, 이어 구로구 66%, 금천구·도봉구 각 64%, 양천구·중랑구 각 60%, 은평구 56%, 영등포구 55%, 성북구 50% 순이었다.

앞서 다방은 지난해 6월에도 2021년 1∼5월 서울의 연립·다세대 전세 거래와 2023년 1∼5월 동일 주소지와 면적에서 발생한 거래를 비교 분석한 바 있다.

당시 전세 거래 중 34.7%가 역전세 주택이며, 역전세 주택의 전세 보증금 차액은 평균 2589만원(11.2%↓)으로 집계됐다.

이를 올해 조사와 비교하면 작년 동기 대비 역전세 주택의 전세금 차액은 줄었으나 역전세 거래 비중은 11.3%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다방 관계자는 "작년 6월 분석 당시 역전세난이 심화할 것으로 전망했으며 전망대로 올해 서울 지역 연립·다세대 전세 거래에서 역전세 거래 비중이 증가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당분간 전세시장에서 아파트 쏠림 현상이 이어질 것으로 보여 비아파트의 역전세난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