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무보, 해외수주 마중물 `35회 광화문포럼` 성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2008년 이후 35회째 포럼…IFC·MIGA 등 130여명 참여
장영진 사장 "포럼 통한 노하우 지원정책에 적극 반영"
한국무역보험공사는 서울 종로구에서 해외 프로젝트 정보 교류와 수주 활성화를 위해 '35회 광화문포럼'을 열었다고 30일 밝혔다. 2008년 이후 무보가 매년 주최하는 광화문포럼은 수출기업, 금융기관, 법무법인 등 해외 프로젝트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사업 경험과 시장 정보를 공유하는 자리다.

행사에는 이차전지 등 신산업 및 플랜트 설계, 건설 등 각 분야 수출기업을 비롯해 국내외 금융기관, 국제금융공사(IFC), 국제투자보증기구(MIGA) 등 해외 프로젝트 전문가 130여명이 참석했다.

무보에 따르면, 국제적으로 원전 등 대형 프로젝트의 발주가 증가하고 있다. 사우디 비전2030 및 아랍에미리트(UAE) 대통령 방한 등 새로운 중동의 봄을 비롯해 향후 글로벌 프로젝트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포럼에서는 변화하는 시장흐름을 파악해 한국 수출기업이 해외 프로젝트에 더 많이 참여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다각적 논의가 진행됐다.

조익노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정책관은 "지난 2월 '신산업 정책 2.0'에서 설정한 올해 수출 목표 7000억불 달성을 위해서는 전·후방 수출 효과가 큰 해외 프로젝트에 대한 지원이 필수적"이라며 "무역보험공사의 적극적인 금융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무보는 △해외 우량 발주처에 대한 선제적 보증 제공 △프로젝트별 맞춤형 금융지원 △대규모 프로젝트의 경우 수주협상 단계에서부터 정책금융 패키지 지원 등을 통해 지난해 달성한 역대급 수출지원 기조를 이어갈 방침이다.
무보는 지난해 해외 프로젝트에 역대 최대인 30조원 규모의 중장기 금융을 지원한 바 있다. 영국 TXF가 선정하는 '올해의 글로벌 수출지원기관(ECA)' 1위에 선정됐다.

장영진 무보 사장은 "광화문포럼이 올해로 35회를 맞이했다는 것은 이미 포럼이 해외 프로젝트 금융시장에서 중요한 마중물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포럼을 통해 얻게 되는 노하우를 지원정책에 적극 반영해 해외 프로젝트 수출지원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이민우기자 mw38@dt.co.kr

무보, 해외수주 마중물 `35회 광화문포럼` 성료
장영진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가운데)이 지난 29일 서울시 종로구에서 열린 '제35회 광화문포럼'에서 참석자들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한국무역보험공사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