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지하철서 드러눕고 `쩍벌`…6호선 `문신남`에 공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지하철서 드러눕고 `쩍벌`…6호선 `문신남`에 공분
[온라인커뮤니티 제공]

지하철 6호선 열차 안에서 좌석 3칸을 차지한 채 드러누워 잠을 잔 남성의 사진이 공개돼 공분이 일고 있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6호선에 잠자는 사람 사진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아침부터 술을 먹었는지 지하철 타는 30분 내내 저렇게 누워서 잠을 자고 있었습니다"라고 전했다.

사진을 보면 오른쪽 다리에 문신을 한 건장한 체격의 남성이 좌석 3개를 점용한 채 누워서 자고 있다. 이 남성은 신고 있던 샌들을 벗고 왼쪽 발을 의자 위에 올려놓았다.

누리꾼들은 "나라가 이상해지고 있다. 공공장소에서 이해할 수 없는 행동" "순간 중국인 줄 알았다" "요새 들어 저런 사람 자주 보이던데 신고할 수 있는 방법 없나요 "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