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조국 저격 후 꼬리 내린 ‘친명’ 개그맨 서승만…김동연 겨냥 ‘섬뜩한’ 경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강성 친명’ 개그맨 서승만씨, SNS에 주어없는 저격글 남겨…정치권 관심 증폭
“본인 인기와 지지율로 도지사가 됐다고 생각하시나요? 골프와 정치는 머리 들면 끝”
일부 지지자들 폭언 “이재명 아니었으면 국짐 후보에게 지고 그대로 정치인생 끝났을 인간”
“자기 힘으로 된 줄 착각”, “착각이 매우 심한 자격 미달인 사람으로 보여…곧 정리될 것”
조국 저격 후 꼬리 내린 ‘친명’ 개그맨 서승만…김동연 겨냥 ‘섬뜩한’ 경고?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개그맨 서승만씨, 김동연 경기도지사. <디지털타임스 이슬기 기자, 디지털타임스 DB>

최근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를 저격하는 SNS글을 적었다가 페이스북 친구(이하 페친)가 끊겼다고 작심 폭로했다가 돌연 사과했던 개그맨 서승만씨가 이번엔 김동연 경기도지사를 겨냥한 것으로 추정되는 '섬뜩한 경고'를 남겨 정치권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서승만씨는 강성 친명(親이재명)계로 분류된다.

서승만씨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본인 인기와 지지율로 도지사가 됐다고 생각하시나요? 골프와 정치는 머리 들면 끝이다"라는 주어 없는 저격글을 썼다. 누구를 대상으로 이같은 발언을 했는지 직접 거론하진 않았지만, 최근 정치권 상황과 맞물려 김 지사를 겨냥한 게 아니냐는 추측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해당 게시물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재명 아니었으면 국짐(국민의힘을 비하하는 용어) 후보에게 지고 그대로 정치인생 끝났을 인간이 이제는 자기 힘으로 된 줄 착각하네요", "착각이 매우 심한 자격 미달인 사람으로 보입니다. 곧 정리되겠지요", "끝내게 해줘야죠. 배신자는!", "지금 생각을 잘못하고 있는 거 같습니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김 지사는 최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맞춤형 당헌·당규 개정에 반대 의견을 피력하며 거침없는 쓴소리 행보를 보였다.

당시 김 지사는 "민주당 당헌·당규 개정안에 이의 있다"면서 "국민의 메시지는 분명했다.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면서, 민주당에도 경고를 보냈다. 대통령 지지율이 급락하는데, 민주당 지지율도 30%대에 고착돼 있다. 총선에서 민주당이 승리했다고 자만해서는 안 되는 이유"라고 직격했다.

김 지사는 민주당 당무위원회에서 '당 대표 사퇴시한 예외 규정 적용 및 당원권 강화' 당헌·당규 개정 논의를 진행하는 데 대해서도 "국회직 선출에 당원 20% 반영은 과유불급"이라며 "당원 중심 정당에는 찬성하지만, 국민정당, 원내정당에서 멀어져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특히 이 대표를 겨냥해 "1년 전 당권·대권 분리 예외 조항은 불신을 자초하는 일"이라며 "특정인 맞춤 개정이라는 오해를 사기에 충분하다. 왜 하필 지금인지 모르겠다"고 직격탄을 날리기도 했다. 그러면서 "귀책 사유로 인한 무공천 약속을 폐기하는 것은 스스로 도덕적 기준을 낮추는 것"이라며 "보수는 부패해도 살아남지만, 진보는 도덕성을 잃으면 전부를 잃는다. 소탐대실의 우를 범해서는 안 된다. 그 누구의 민주당이 아닌 국민의 민주당이 돼야 한다. 정도(正道)를 걸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국 저격 후 꼬리 내린 ‘친명’ 개그맨 서승만…김동연 겨냥 ‘섬뜩한’ 경고?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동연 경기도지사. <디지털타임스 DB>

여기에 김 지사는 이 대표가 추진했던 '기본소득' 정책에 다소 부정적 입장을 보이고 있다. 지난 12일 김 지사는 제375회 경기도의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강태형 의원(민주·안산5)의 도정질문 답변을 통해 "현재 청년기본소득과 농민기본소득, 농촌기본소득을 추진하고 있는데 농촌기본소득만 (소득기준 등 조건 없이 주는) '기본소득' 취지에 맞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농민기본소득은 지속 가능한 농업·농촌을 위해 농민 생존권을 보장하려는 목적으로 지난 2021년 하반기부터 시행된 정책이다. 현재 23개 시·군이 참여하고 있고 농민기본소득 조례가 폐지되면 올해를 끝으로 농어민기회소득에 편입된다. 도의회는 농정해양위를 통과한 농어민 기회소득 조례안을 오는 27일 제375회 정례회 제4차 본회의에서 의결한다는 방침이다.

김 지사가 주창하는 기회소득은 사회에서 가치를 창출하지만 보상받지 못하는 이들에게 일정 기간 소득을 보전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도는 현재 중증 장애인과 예술인을 대상으로 기회소득을 지급하고 있고 향후 체육인과 농어민, 기후행동, 아동돌봄 기회소득도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