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개통령` 강형욱 갑질 의혹…노동부 "자료 달라했는데, 답변 없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개통령` 강형욱 갑질 의혹…노동부 "자료 달라했는데, 답변 없어"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연합뉴스 자료사진]

'개통령'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의 직장 내 괴롭힘 의혹과 관련해 고용노동부가 조사 착수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23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당국은 현재 강 대표에게 제기된 갑질 의혹 등을 예의주시하며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

고용노동부 의정부지청 관계자는 이날 "오늘 오전 보듬컴퍼니에 대한 직권조사와 특별근로감독 시행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면서 "하지만 접수된 피해사례가 없는 상황에서 의혹만으로 조사에 착수하기는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의정부지청 관계자는 "언론에 보도된 피해자들은 2018년 퇴사한 분들이어서 2019년 시행된 제도를 적용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의정부지청은 남양주시 오남읍에 위치한 보듬컴퍼니를 여러 차례 방문했지만 회사 관계자들과 접촉하지 못했으며, 근로자 현황 등 자료 제출 공문도 발송했지만 아직까지 답변받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의정부지청 관계자는 "2019년 이후 피해 사례가 접수되거나 확인되면 특별근로감독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만약 보듬컴퍼니가 폐업하더라도 강 대표를 불러 직권조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강 대표는 퇴사한 직원들이 온라인 구직 사이트 '잡플래닛'에 부정적인 리뷰를 폭로하면서 갑질이 알려졌다. 글을 남긴 A씨는 "여기 퇴사하고 공황장애·불안장애·우울증 등으로 정신과에 계속 다닌다"며 "부부 관계인 대표이사의 지속적인 가스라이팅, 인격 모독, 업무 외 요구사항 등으로 정신이 피폐해졌다"고 주장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