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오키나와 美해병대 움직인다…괌으로 재배치, 확달라진 전략보니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오키나와 美해병대 움직인다…괌으로 재배치, 확달라진 전략보니
오키나와현 후텐마 비행장에서 이륙하는 미군수송기. [AP=연합뉴스]

미국이 일본 오키나와현에 주둔하는 미 해병대 병력을 괌으로 재배치할 것이라는 외신의 보도가 16일 나왔다. 규모는 4000명으로 올해 12월 시작해 2028년에 이전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미 해병대 이전은 오키나와의 미군 기지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미일 정부가 2006년 합의하고 2012년 계획을 확정했다. 미일 정부는 오키나와 주둔 미 해병대 1만9000명 가운데 4000명을 괌으로, 5000명을 하와이나 미 본토로 이전하기로 원칙적으로 합의한 바 있다.

미일은 지난해 1월 미 워싱턴DC에서 열린 외교·국방 장관(2+2) 회담에서 오키나와 주둔 미 해병대의 괌 이전 계획을 가속할 것을 확인했다. 계획대로 시행되면 오키나와에 주둔하는 미 해병대는 1만명으로 줄어들게 된다.

일본 전 국토 면적의 약 0.6%밖에 안 되는 오키나와현에는 주일미군 전용시설의 약 70%가 집중돼 있다.

교도는 "미 해병대 이전으로 오키나와에 부담 경감이 기대되는 한편 군비를 확대하는 중국을 겨냥해 일본 정부가 자위대를 증강하고 있어 오키나와에 새로운 부담이 가중될 우려도 있다"도 지적했다.

미국은 이전 이후 오키나와 주둔 해병대는 해병연안연대(MLR)로 재편한다. MLR은 2020년 발표된 '2030 미 해병대 발전 전략'에 포함된 신개념 부대로, 적의 세력권에 들어간 최전선의 도서 지역에 투입돼 상대국 함정과 전투기 진출을 억제하고 바다를 장악하는 임무를 주로 맡는다. 종래의 대규모 상륙과는 결이 다른 접근이다.

미 해병대는 작년 11월 미 하와이에 이어 두 번째로 오키나와현에서 제12해병연안연대를 창설했다. MLR 재편에도 오키나와 미 해병대 병력 규모는 1만명으로 변하지 않는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