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시, 무신사 협업 `서울마이소울` 반팔티 제작…명동서 판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울시, 무신사 협업 `서울마이소울` 반팔티 제작…명동서 판매
<서울시 제공>

서울시와 무신사 스탠다드의 협업 제품 18종이 오는 21일부터 무신사 스탠다드 명동점에서 한정 판매된다.

서울시는 도시 브랜드 '서울마이소울' 관련 패션 굿즈를 제작하기 위해 무신사 스탠다드와 협약을 맺었다고 16일 밝혔다.

이 결과 반팔 티셔츠, 스트링 백, 양말, 우양산, 부채 등 18종의 상품이 개발됐다. 서울의 패션을 알리는 차원에서 외국인 비중이 절반 이상인 무신사 스탠다드 명동점에서 판매하기로 했다.

반팔 티셔츠는 서울 마이 소울이라는 로고가 적힌 티셔츠, 로고와 서울시의 상징 캐릭터인 '해치'가 담긴 폴로셔츠, 경복궁 그래픽 티셔츠 등 총 3종이다. 해치, 남산 등 서울의 캐릭터와 랜드마크가 들어간 티셔츠도 발매된다.

향후 타 지점이나 온라인 판매로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상표권 등 판매 수익의 일부는 사회공헌 사업에 투자하기로 했다.

마채숙 서울시 홍보기획관은 "서울을 대표하는 참신하고 다양한 굿즈를 개발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