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국·말레이시아, 양자간 통화스왑 계약 갱신…5조원 규모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말레이시아, 양자간 통화스왑 계약 갱신…5조원 규모
사진 연합뉴스

한국은행은 말레이시아 중앙은행과 맺은 원-링깃 통화스와프 계약을 3년 연장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연장된 계약의 통화스와프 규모는 5조원(150억링깃)으로 2020년 2월에 체결한 기존 계약과 같다.

이번 연장계약의 유효기간은 2027년 5월 12일까지로 3년간이다. 만기 도래시 양자 간 합의에 따라 연장할 수 있다.

통화스와프란 외환위기 등 비상시에 상대국에 자국 통화를 맡기고 상대국 통화나 달러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계약이다.


한은은 앞서 김중수 전 총재 재직 시절인 2013년 10월 말레이시아 중앙은행과 첫 통화스와프를 체결했다. 이후 2017년과 2020년 두차례에 걸쳐 계약을 연장했다.
한은은 "이번 통화스와프 계약 체결은 양국 간 교역 촉진 및 금융 협력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