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분신했던 미군, 끝내 사망…워싱턴서 "팔레스타인에 자유" 외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분신했던 미군, 끝내 사망…워싱턴서 "팔레스타인에 자유" 외쳐
미국 워싱턴의 이스라엘 대사관 앞에서 팔레스타인 지지를 호소하며, 분신한 미 공군 장교 애런 부시넬의 모습. [소셜미디어 엑스(X·옛 트위터) 캡처]

"팔레스타인에게 자유를"이라고 외치며 분신했던 미군이 끝내 사망했다.

미국 국방부는 워싱턴DC 소재 이스라엘 대사관 앞에서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공격 및 이에 대한 미국의 지원에 항의해 분신했던 미군이 병원에서 사망했다고 26일(현지시간) 밝혔다. 사망한 군인은 미국 공군 소속의 에런 뷰슈널(25)로 알려졌다.

팻 라이더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미군 병사의 사망 사실을 확인하면서 "분명히 비극적인 일"이라고 밝혔다. 라이더 대변인은 "로이드 오스틴 국방부 장관이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링크드인에 따르면 그는 텍사스 샌안토니오 소재 기지의 데브옵스(DevOps·소프트웨어의 개발 및 운영) 엔지니어였다고 데일리메일은 보도했다.

그는 군복 차림으로 전날 오후 이스라엘 대사관 앞에서 분신하기 전 소셜미디어(SNS)로 생중계한 영상을 통해 자신의 이름과 소속을 밝힌 뒤 "나는 더 이상 제노사이드(genocide·집단학살)의 공범이 되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극단적 항의 행동을 하려고 하지만 이는 팔레스타인 사람들이 식민 지배자(colonizer)들의 손에 당한 것을 생각하면 전혀 극단적이지 않다"라면서 "이것(팔레스타인 상황)은 우리 지배 계층이 정상이라고 판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팔레스타인에 자유를"이라고 외치면서 분신했다. 1분 정도 뒤에 경찰과 보안 요원들이 불을 껐으나 심각한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