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새 주인 찾는 롯데손보, 작년 순익 3024억원…"창사 이래 최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장기보험 성장 통한 CSM 증가
투자 자산 등 체질 개선 효과
새 주인 찾는 롯데손보, 작년 순익 3024억원…"창사 이래 최대"
롯데손해보험 사옥 전경. <롯데손보 제공>

새 주인 찾기에 나선 롯데손해보험이 지난해 역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13일 밝혔다. 롯데손보는 새 국제회계기준(IFRS17)이 도입된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 3973억원, 누적 당기순이익 3024억원을 기록했다.

롯데손보에 따르면 지난 1946년 대한화재해상보험으로 회사가 세워진 이래 역대 최대 실적이다. 롯데손보 측은 "장기 보장성 보험의 성장을 통한 지속적인 보험계약마진(CSM) 확보와 보험계약의 질적 개선, 그리고 투자 자산에 대한 리밸런싱 등 체질 개선의 성과를 보였다"고 강조했다.

롯데손보는 장기 보장성 보험을 중심으로 한 안정적인 이익 창출 기반으로 지난해 보험영업이익은 4685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2022년 1조8669억원인 장기 보장성 보험 원수보험료는 지난해 2조1336억원으로 14.3% 증가했다. 전체 원수보험료에서 장기 보장성 보험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86.2%로 전년(80.2%) 대비 6%포인트(p) 상승했다.

장기 보장성 보험의 연간 신규월납액은 404억원으로 43.1% 성장했다. 이에 지난해 5479억원의 신계약 CSM을 확보했다. 보유 CSM 중 신계약 CSM 비중은 22.9%로 업계 최상위 수준을 보였다.

CSM 의 성장세도 지속됐다. 장기 보장성 보험 판매의 성장을 바탕으로 지난해 말 기준 롯데손보의 CSM은 2조3966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말(1조6774억원) 대비 42.9% 성장한 규모다.

보험계약의 질적 개선을 통해 손해율도 크게 낮아졌다. 지난해 장기 및 일반, 자동차보험 등을 합한 전사 손해율은 81.6%를 기록했다. 전년(86.5%) 대비 4.9%p 개선했다. 발생손해액을 경과보험료로 나눈 비율인 장기보험 경과손해율도 81.9%로 4.1%p 낮아졌다.

특히 계약관리 강화를 지속하며 고액사고가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은 일반보험의 손해율은 72.2%로 우량한 수준을 유지했다.

인공지능(AI)과 머신러닝(Machine Learning)을 통해 인수 프로세스를 개선한 자동차보험의 손해율도 큰 폭으로 개선했다. 지난해 연간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82.0%로, 2022년의 87.8%에 비해 5.8%p 감소했다. 손해 조사비를 제외하면 지난해 연간 손해율은 69.1%였다. 발생손해액이 업계에서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장기 보장성 보험의 유지율은 업계 최상위권 수준을 유지했다. 지난해 장기 보장성 보험 계약 유지율은 13회차 88.0%, 25회차 76.6%로 지난해보다 더욱 높아졌다.

투자 영업 실적은 4분기 흑자를 기록했다. 앞으로 본격적인 개선세를 보일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4분기 롯데손보의 투자영업이익은 382억원을 기록했다. 대부분의 투자영업이익은 경상투자수익에서 발생했다. 다만, 투자영업손실은 712 억원을 기록했다. 금리상승에 따른 금리부자산 평가손실 영향이다. 대부분의 금리부자산은 원금이 보장되는 안전자산으로 평가손실은 만기 시 모두 환입된다.

롯데손해보험 관계자는 "창사 이래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한 것은 내재가치 중심 경영의 체질 개선 성과가 다시 한번 증명된 것"이라며 "보험 계약과 투자자산의 질이 개선되고 안정적인 재무관리가 이어지는 등의 정성적 성과 역시 주목할 만하다"고 말했다.

임성원기자 sone@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