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록밴드 재개한 키아누 리브스 집에 떼강도…훔쳐간 건 총 한자루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해체했던 록밴드 최근 20여년 만에 활동 재개
투어 공연 시작하면서 집 비워
록밴드 재개한 키아누 리브스 집에 떼강도…훔쳐간 건 총 한자루
키아누 리브스의 록밴드 도그스타(Dogstar) 콘서트.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San Francisco Chronicle)/AP=연합뉴스]

최근 20여년 만에 록밴드 활동을 재개한 할리우드 스타 키아누 리브스(59)의 저택에 여러 명의 강도가 들었다고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와 TMZ 등 현지 매체들이 9일(현지시간) 전했다.

로스앤젤레스 경찰국(LAPD)은 지난 6일 오후 7시쯤 리브스의 집에 도둑이 들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경찰이 출동했을 때는 이미 용의자들이 달아난 뒤여서, 경찰은 아무것도 발견하지 못했다.

LAPD 대변인은 "용의자들이 뒷마당을 통해 들어가 유리창을 깨고 침입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어 약 6시간 뒤인 7일 오전 1시쯤에도 같은 건물에서 경보가 울려 경찰이 다시 출동했다.

보안 카메라에는 스키 마스크를 쓴 여러 명의 남성이 창문을 부수고 집 안으로 들어가는 모습이 찍혀 있었다.

당시 리브스는 집에 없었고, 강도는 집 안에 있던 총기 하나를 훔쳐 달아난 것으로 전해졌다.

리브스는 지난 2014년에도 외부인의 침입을 받은 적이 있다. 당시 집 안 서재에 있던 리브스는 1명의 침입자와 마주쳤다. 그 며칠 뒤 청소부들이 수영장에서 또 다른 침입자를 발견했다.

리브스는 올해 초까지 스토커에 시달리기도 했다. 이 남성은 지난해 11월부터 최소 6차례에 걸쳐 리브스의 집에 침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리브스는 그를 상대로 임시 접근금지 명령을 신청했다.

한편, 리브스는 과거 베이시스트로 몸 담았던 얼터너티브 록 밴드 도그스타(Dogstar) 활동을 올해 5월부터 재개, 최근 투어 공연을 시작했다.

지난 3일 샌프란시스코의 그레이트 아메리칸 뮤직 홀에서 열린 도그스타 콘서트는 전석이 매진됐으며, 관객들의 열렬한 호응을 끌어냈다고 지역 일간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이 전했다.

1990년대 중반부터 2002년까지 활동했던 도그스타는 리브스의 배우 활동 등으로 해체됐다가 20여년 만에 재결합했고, 지난 10월 새 앨범 '섬웨어 비트윈 더 파워 라인스 앤드 팜 트리스'를 발매했다.

1996년 첫 EP '콰트로 포르마기'를 발매하며 음악계의 주목을 받았던 이 밴드는 세계적인 음악축제인 영국 글래스턴베리 페스티벌과 데이비드 보위의 콘서트 오프닝 무대에 오르는 등 2000년대 초반까지 짧지만 밝은 행보를 보인 바 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록밴드 재개한 키아누 리브스 집에 떼강도…훔쳐간 건 총 한자루
배우 키아누 리브스 [EPA=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