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박형준 "2035 엑스포 유치 도전 검토…1년 늦은 유치활동 뼈 아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2030부산엑스포 유치 불발
박형준 "2035 엑스포 유치 도전 검토…1년 늦은 유치활동 뼈 아파"
박형준 부산시장이 2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외곽 팔레 데 콩그레에서 열린 제173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 2030 세계박람회 유치 경쟁국 간 최종 프레젠테이션(PT)에서 아름답고 자유로운 글로벌 축제의 도시, 부산의 매력을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형준 부산시장은 28일 2030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가 불발로 끝난 것에 "아쉬운 결말을 드리게 돼 송구하다"면서 "2035년 엑스포 유치 도전을 합리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된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 1차 투표에서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가 총 165표 중 119표(72.1%)를 얻어 개최권을 획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한국 부산은 29표(17.6%)로 2위에 그쳐 탈락했다.

박 시장은 "우리 부산은 전 세계로부터 뛰어난 역량과 경쟁력, 풍부한 잠재력과 가능성을 인정받았다"면서 "이를 바탕으로 정부, 부산시민과 충분히 논의해 2035년 엑스포 유치 도전을 합리적으로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포기하기에는 이번 유치전으로 얻은 성과가 크다는 게 박 시장의 판단이다. 그는 "우리는 흔들리지 않을 것이다. 약해지지 않을 것이며 지치지 않을 것"이라며 "인류의 더 나은 미래를 향한 부산의 도전은 계속된다"고 피력했다.

박 시장은 패인을 유력 경쟁국인 사우디보다 1년 늦은 유치활동이라고 꼽았다. 부산엑스포 유치를 신청했던 문재인 정부의 무관심 속에서 보낸 시간이 사우디에 유리하고, 우리에게 불리한 결과로 돌아왔다는 것이다.


박 시장은 "(지난 정부에서) 엑스포 유치를 국가사업으로 정해놓고도 사우디보다 1년이나 늦게, 윤석열 정부 출범 후에야 비로소 본격적인 유치전에 나선 점은 뼈아픈 대목이 아닐 수 없다"며 "외교가에서 국가와 국가 간 약속을 뒤늦게 우리가 나서서 바꾸는 일은 쉽지 않았고 초반 열세를 극복하는 데 그만큼 어려움이 컸다"고 지적했다. 이어 "오일 머니를 앞세운 경쟁국의 유치 활동에 대응이 쉽지 않았던 것 또한 사실"이라고 짚었다.
박 시장은 아울러 "대한민국 원팀이 전 세계에 부산을 알리고, 세계 여러 나라와 부산이 협력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기 때문에 엑스포 유치 무산에 실망하고 있을 시간이 없다"며 "뜨겁게 응원해주시고, 함께 뛰어온 모든 분의 땀과 눈물과 노력과 열정을 오롯이 기억하고 도전하면 우리는 반드시 해낼 것"이라고 각오를 새로이 했다.

박 시장은 "정부와 부산시는 부산을 '글로벌 허브 도시'이자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축'으로 만들어 남부권 전체를 발전시키는 견인차가 되도록 하는 엑스포 유치 목표를 신속하고도 확장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박형준 "2035 엑스포 유치 도전 검토…1년 늦은 유치활동 뼈 아파"
한덕수 국무총리가 28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외곽 팔레 데 콩그레에서 열린 제173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서 2030년 세계박람회 개최지 선정 투표결과 부산이 탈락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은 박형준 부산시장,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