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기현 슈퍼빅텐트 구상에… 비명 "빈 텐트 될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내년 총선을 겨냥해 이른바 '슈퍼 빅텐트' 연합을 촉구했지만 여·야 비주류는 냉담했다. 다만 물밑 정계개편 움직임은 계속되고 있다. 김 대표는 2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나라의 발전적 미래를 고민하는 모든 분들과 함께 '슈퍼 빅텐트'를 치겠다"고 선언했다. 이어 "보수층 인사 영입 못지않게 국민의 의견을 대변하는 각계각층의 인물을 모시겠다"면서 "'개딸'에게 휘둘린 민주당에 나라의 미래를 맡길 수 없단 양심을 지키는 분들"을 주목했다.

김 대표가 야당 비주류와의 통합, 인재영입의 '키'를 쥐겠다는 의지 표현이다. 일각에선 이준석 전 당대표가 띄워둔 '12월말 신당 창당설'을 무력화하는 차단막이란 해석도 나왔다. 이 전 대표는 같은 날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어떤 진정성도 찾기 힘들다"며 모종의 '선제적 조치'를 촉구했다.

또 21일 KBS라디오에서 "김 대표가 당선된 전당대회에서 대통령실에서 나경원 전 의원 두들겨 쫓아내고 안철수 의원 출마하니 때리고 유승민 전 의원 룰 바꿔서 못 나오게 하고 이준석·홍준표 징계 때리고 당내 인사들과 전혀 화합하지 못한 상황"이라며 "어디다 빅텐트를 친다는 건지"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혁신계 '원칙과 상식' 소속인 김종민·윤영찬·이원욱·조응천 의원도 이날 입장문을 내 "같은 당에서 의견 다르다고 쫓아내는 정당이 무슨 빅텐트를 치겠단 건가"라며 "김 대표가 주장한 슈퍼 빅텐트는 '슈퍼 빈(空)텐트'가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민주당 출신으로 영입 가능한 인물군은 넓지 않아 보인다. 12월초 탈당이 예상되는 이상민 의원, 무소속 시절 국민의힘 반도체특위 위원장을 맡았었고 한국의희망을 창당한 양향자 의원 등이다.

제3지대 '새로운선택' 창당을 앞둔 금태섭 전 의원은 민주당 출신이지만 이날 YTN 방송에서 슈퍼 빅텐트 구호에 "저는 정치인의 말과 약속은 믿지 않고 '어떻게 했는지'를 본다. 연포탕(연대·포용·탕평) 됐냐"며 "국민의힘과 민주당의 편가르기 때문에 지금 신당을 하는 건데 거기랑 연대할 순 없다"고 일축했다.

친윤(親윤석열)계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에서 이들 중 이상민 의원에 대해 "소신과 원칙이 합리적인 분에 대해선 삼고초려 해서도 모셔야 될 분"이라고 긍정적으로 봤다. 인요한 당 혁신위원장은 전날 한 언론사 행사, 이날 대전에서의 특강으로 이상민 의원을 연일 만나며 거리를 좁혔다.

'슈퍼 빅텐트' 구호와 한동훈 법무부 장관 총선 등판을 연결짓는 언급도 나온다. 한 장관에 대해선 당 지도부의 총선 차출 요청설, 지역구 또는 비례대표 출마설, 비상대책위원장 등판설, 내각 잔류 등 시나리오가 분분하다. 일단 11월 말 개각 대상에선 한 장관이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유상범 의원은 "당이 요청했는지 확인은 못했지만 당 차원의 빅텐트 구성 일환으로 생각한다면 한 장관이 가진 영향력, 스타성, 인지도 등에서 70% 정도로 출마 가능성이 높아지지 않았나"라며 "총선에서 역할을 한다면 훨씬 더 큰 비중의 역할을 맡기는 것을 당 지도부도 검토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김기현 슈퍼빅텐트 구상에… 비명 "빈 텐트 될 것"
김기현(오른쪽) 국민의힘 대표가 21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노후계획도시 정비특별법 연내 통과 촉구를 위한 주민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