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가장 센 상대와 붙겠다` 원희룡 "당 위해 적극 희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지역구 출마' 질문에 "일단 현직 장관 업무에 전념"
김기현 국힘 당대표가 "여기가 실세"라고 소개하기도
`가장 센 상대와 붙겠다` 원희룡 "당 위해 적극 희생"
"국민과 우리 당을 위해서 필요로 되는 일이라면 어떠한 도전과 희생이라도 일단 적극 나서야 한다는 생각이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21일 국회에서 국민의힘이 주최한 '노후계획도시 정비특별법 간담회'에 참석, 내년 총선에서 '가장 어려운 지역에서 가장 센 상대와 붙겠다'는 발언 취지가 무엇이었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하며 "정치인의 책임도 지고 있다"고 말했다.

원 장관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지역구인 인천 계양을에 '저격수'로 나서거나, 당 선거대책위원장 등 총선에 출마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실제 전날 후임 국토부 장관의 하마평도 나오기 시작하기도 했다.

국토부 장관 주관 업무였던 1기 신도시 재개발과 관련된 경기 고양시나 도지사를 지냈던 제주 지역 출마 가능성도 거론된다.

다만 원 장관은 출마 시기와 지역에 대한 질문에 "본격 검토할 상황도 아니고, 현직 장관으로서 업무에 전념하면서, 그런 것들을 또 그런 식으로 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그런 점에서는 때와 상황이 있으리라고 본다"고 살짝 선을 그었다.

이어 원 장관은 "어떤 역할이 지금 나라를 위해서 가장 필요한지에 대해 더 깊은 검토를 하고, 당과 논의를 해야 정해질 수 있는 것"이라면서도 "아직 당과 구체적으로 얘기된 건 없다"고 말했다.

간담회에서 김기현 당 대표는 원 장관을 가리키며 "여기가 실세", "누구보다 실세인 국토부 장관"이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한편 이 자리에 참석한 1기 신도시별 주민 대표와 총괄기획가(MP)들은 "특별법 제정이 지지부진함에 따라 도시정비에 대한 주민들의 기대감이 불안감과 실망감으로 바뀌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에 원 장관은 "최근 노후계획도시정비특별법의 연내 제정 필요성에 대한 정부·여야 모두의 공감대가 형성된 만큼, 이번이 천재일우의 기회라고 생각하고 공약과 국정과제를 통해 국민께 드린 약속을 반드시 지켜내겠다"고 강조했다.

김기현 당대표 역시 "특별법 연내 통과를 사실상 당론으로 추진 중"이라며 "법안을 발의한 여당으로서 책임감을 갖고 특별법 통과를 위해 전력을 다해 임하고 야당과도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발언했다.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