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내년 아파트 매매·전세가격 L자형 횡보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내년 건설투자 2.4%↓…수도권 아파트 매매가는 1%↑ 전망
지속되는 고금리 상황 등의 여파로 자금 시장의 불안이 이어지는 가운데 내년 건설 투자는 올해보다 2.4%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주택 시장은 불황 속에서 가격이 횡보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수도권 아파트의 매매가와 전세가는 1~2%가량 상승할 것으로 예상됐다.

대한건설정책연구원(이하 건정연)은 21일 개최한 '2024년 건설·주택 경기 전망 세미나'에서 내년 국내 건설경기는 부진한 선행 지표가 시장에 본격적으로 반영되면서 연간 건설 투자가 올해보다 2.4%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올해 건설시장은 착공 물량의 시차 효과에 따라 건축 마감 공사가 증가하면서 당초 예상과 달리 건설 투자가 증가세를 보였지만, 내년 건설 경기는 마이너스 성장이 불가피하다는 진단이다.

특히 공공보다 민간에서, 토목보다는 건축에서 투자 감소가 더욱 심화하고 건설시장 침체 여파로 전문건설업 계약 금액은 3.2%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박선구 건정연 연구위원은 "금융시장 불안, 생산 요소 수급 차질, 공사비 상승 등 부정적 요인이 부각될 경우 침체가 더욱 심화할 것"이라며 "건설 물량의 시차 효과로 건설 선행 공종은 내년이, 후행 공종은 2025년이 저점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주택 시장은 수요와 공급이 개선되지 못하면서 올해와 비슷한 '불황형 안정' 상황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수도권 아파트를 기준으로 매매가는 1%, 전세가는 2% 내외의 제한적인 상승세가 예상된다는 의견과 함께다.
권주안 건정연 연구위원은 "올해 주택 시장은 정부의 적극적인 규제개선 노력에도 고금리 등으로 경제 여건이 악화하면서 수요와 공급이 동반 침체한 복합 불황 상황이었다"며 "내년 주택 가격과 거래, 공급이 동반 약보합세를 보이면서 수도권 아파트 매매가와 전셋값은 L자형 횡보세를 지속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김희수 건정연 원장은 "내년은 건설과 주택시장 모두 불확실성이 어느 때보다 큰 시기이므로 정책적 관심과 지원이 긴요하다"며 "개별 기업은 리스크 관리를 경영 우선 과제로 선정해야 하고 정부는 투자 확대와 함께 자금시장 불안 해소를 위한 발 빠른 대응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내년 아파트 매매·전세가격 L자형 횡보세
서울 아파트 전경. 사진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