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최대 거주 18년… LH, 다자녀가구·신혼부부 대상 전세임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연말까지 다자녀가구와 신혼부부를 대상으로 전세임대주택 수시 접수를 받는다고 21일 밝혔다.

전세임대주택은 입주 대상자로 선정된 사람이 거주를 원하는 주택을 직접 찾으면 LH가 주택 소유자와 전세 계약을 체결한 뒤 이를 입주대상자에게 저렴하게 재임대하는 제도다. 안전한 보증금 회수를 위해 보증보험에 가입된다.

이번 모집에서는 최대 거주기간을 신혼Ⅱ 일반 유형은 기존 6년에서 10년으로, 신혼Ⅱ 유자녀 유형은 10년에서 14년으로 연장했다. 신혼Ⅰ유형에서 다자녀가구로 유형 전환된 경우 최대 18년까지 재계약이 가능하다.

신혼부부 전세임대는 무주택가구 구성원인 혼인 기간 7년 이내의 (예비) 신혼부부, 6세 이하의 자녀를 둔 한부모가족 또는 혼인 가구가 신청할 수 있다.

신혼부부Ⅰ 유형은 월평균 소득이 전년도 도시근로자 가구원 수별 가구당 월평균 소득의 70%(맞벌이의 경우 90%) 이하이면서 국민임대주택 자산 기준을 충족하면 신청할 수 있다. 전세보증금은 수도권 1억4500만원, 광역시 1억1000만원, 기타 지역 9500만원 한도로 지원된다. 입주자는 전세 지원금의 5%를 입주자 부담 보증금으로, 지원 금액(전세금의 95%)에 대한 금리(연 1~2%)는 월 임대료로 낸다.

신혼부부Ⅱ 유형의 신청대상은 월평균 소득이 전년도 도시근로자 가구원 수별 가구당 월평균 소득의 100%(맞벌이의 경우 120%) 이하이고, 행복주택 신혼부부 자산 기준을 충족하면 된다. 전세보증금은 수도권 2억4000만원, 광역시 1억6000만원, 기타 지역 1억3000만원이다. 입주자는 전세 지원금의 20%를 입주자 부담 보증금으로, 지원 금액(전세금의 80%)에 대한 금리(연 1~2%)를 월 임대료로 부담한다.


다자녀 유형은 2명 이상의 직계비속을 양육하는 무주택가구로, 1순위는 수급자 또는 차상위계층, 보호 대상 한부모가족인 경우다. 2순위는 전년도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소득의 70% 이하고 국민임대주택의 자산요건을 충족하는 경우다.
전세보증금은 수도권 1억5500만원, 광역시 1억2000만원, 기타 지역 1억500만원 한도다. 입주자는 전세 지원금의 2%를 입주자 부담 보증금으로, 지원 금액(전세금의 98%)에 대한 금리(연 1~2%)를 월 임대료로 지급한다.

다음달 29일까지 LH청약플러스에서 온라인으로 접수할 수 있고, 4~10주간의 자격검정 절차를 거친 후 당첨자가 발표된다.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최대 거주 18년… LH, 다자녀가구·신혼부부 대상 전세임대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