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번에·간편한게 좋아"… 금융사, 자사 앱 업데이트 경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금융 소비자들이 간편한 금융투자 거래를 선호하게 되면서 금융사들도 별도 앱 설치 없이 주요 업무를 볼 수 있도록 앱을 업데이트 하고 있다.

고객은 하나의 금융사 앱에서 타 금융사로의 이동은 물론 계좌 개설과 투자까지 한 번에 진행할 수 있고, 금융사 입장에선 자사 앱으로 고객을 선점할 수 있어 경쟁이 활발해질 전망이다.

2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최근 KB증권은 별도 앱을 설치하지 않아도 자사의 앱에서 로보어드바이저 파운트의 자동투자를 이용할 수 있도록 '자율주행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다.

KB증권 앱에서 온(ON) 버튼을 누르면 파운트투자자문의 투자일임 상품인 글로벌 상장지수펀드(ETF)에 자동으로 투자할 수 있다.

KDB산업은행의 경우 은행 최초로 별도의 앱 설치 없이 카카오톡을 통해 확정기여형(DC) 퇴직연금, IRP(개인형퇴직연금) 등을 관리할 수 있도록 했다.

'국민 메신저' 카카오톡을 이용해 퇴직연금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고객 접근성을 높였다는 평가가 나온다.

토스뱅크도 한화투자증권과 손잡고 앱 설치 없이 연금저축 계좌 개설과 ETF 거래가 가능하도록 했다. 토스뱅크는 '연금 모으기' 서비스를 시행하면서 자사의 앱에서 한화투자증권 계좌를 개설한 뒤 ETF에 투자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한화투자증권과 함께 주식매매 서비스를 시작한 JB금융그룹 전북은행도 마찬가지다. 전북은행 앱에서 실시간으로 한화투자증권 주식매매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양 사 계좌가 연결돼 주식 매매를 진행할 때마다 투자금을 이체하지 않아도 된다.

한화투자증권에서 제공하는 주식 관련 트렌드 리포트와 실시간 투자 정보도 확인 가능하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금융사와 핀테크사가 협업하는 사례가 많은데 이 때마다 추가로 별도 앱을 설치해야 하는 부분을 두고 고객들로부터 꾸준한 지적을 받아왔다"며 "복잡한 단계를 거치는 것을 싫어하고 간편한 것을 좋아하는 고객들의 니즈를 반영해 추가 앱 설치가 필요 없도록 하는 금융사들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한번에·간편한게 좋아"… 금융사, 자사 앱 업데이트 경쟁
사진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