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고양시장 "서울 편입 적극 검토"…김포·구리 이어 고양시도 논의 본격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오세훈-이동환 시장 회동
고양시장 "서울 편입 적극 검토"…김포·구리 이어 고양시도 논의 본격화
포시 서울 편입 논의 3자 회동 참석한 오세훈·김동연·유정복. 연합뉴스 제공.

오세훈 시장이 21일 오전 서울시청 집무실에서 이동환 고양시장을 만나 서울 편입에 대한 고양시의 공식 입장을 듣는 자리를 가졌다.

이번 면담은 김포시장, 구리시장에 이은 세 번째 경기도 지자체장과의 회동으로 고양시는 난지물재생센터, 서울시립승화원 등 서울과 각종 사회기반시설을 공유하고 있는 밀접 자치단체다. 앞서 이 시장은 기고문을 통해 '수도권 재편' 차원에서 서울 편입을 적극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날 이 시장은 메가시티 논의를 '수도권 재편'으로 규정하고 국가 경쟁력을 제고하는 큰 틀에서 정부를 포함한 다자협의체를 통한 논의가 필요하다는 제안을 서울시 측에 전달했다.

이 시장은 "고양에서 서울로 통근·통학하는 인원만 약 16만명으로, 서울에 인접한 지자체 중 가장 많다"며 "메가시티의 성장과 증가는 필연적인 추세인 만큼 수도권 재편에 적극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오세훈 시장은 앞서 서울 편입을 논의한 다른 시와 마찬가지로 서울과 고양시가 공동연구반을 꾸려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분석을 진행하고 그 결과를 양 도시 시민에게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후에는 김포와 구리, 고양, 서울시가 모두 참여하는 통합연구반을 통한 종합적인 연구도 필요하다고 답했다.
오 시장은 "메가시티 논의는 이해관계가 첨예한 수도권 광역 도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최적의 기회"라며 "긴 호흡을 가지고 필요한 연구와 분석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역균형발전과 국가경쟁력 차원에서 정부와 국회에서도 진지한 논의가 이루어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