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민주 "최강욱 여성 비하 발언 죄송…김용민·민형배 별도 징계 없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민께 상처 줄 언행에 대해 각별히 유의하겠다"
민주 "최강욱 여성 비하 발언 죄송…김용민·민형배 별도 징계 없어"
최강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1일 최강욱 전 의원의 여성 비하 발언에 대해 사과한다면서도 관련자들에 대해 따로 징계하지는 않겠다고 밝혔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최 전 의원의 발언을 국민께 실망과 큰 상처를 드린 매우 잘못된 발언으로 규정하고 최 전 의원에게 엄중히 경고했다는 문자가 나갔다"며 "(사무총장 명의로 공지된 이유는) 당무 실무 책임자가 사무총장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징계나 후속조치가 없느냐는 물음에는 "방금 말씀드린 게 지금까지 이뤄진 모든 상황"이라고 했다. 논란이 된 발언 때 함께 있던 김용민·민형배 의원에게 별도 경고가 없었느냐는 질문에는 "그 발언과 관련해서는 오늘 문자로 공지된 게 지금까지는 전부"라고 선을 그었다.

최 전 의원에 대해 추가로 윤리심판원을 청구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민주당은 앞으로 언행을 유의할 거고 그동안 이미 여러 발언으로 상처 입고 불편함을 느끼셨을 국민께 다시 사과 말씀을 드린다"며 즉답을 피했다.

해당 발언이 김건희 여사와 관련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따로 유감 표명을 하는 대신 "일반 국민에게 사과드린 것 속에 모두 포함돼 있다"고 말을 아꼈다.

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