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말 아끼는 한동훈 "출마설? 더 드릴 말씀 없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인요한 만나느냐는 질문에 "제 일정과 무관"
말 아끼는 한동훈 "출마설? 더 드릴 말씀 없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연합뉴스>

'총선 등판설'이 나오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한 장관은 21일 CBT(법무부 사회통합 프로그램) 대전센터 개소식에 참석해 기자들과 만나 출마설에 대해 "이것에 관해서는 충분히 말씀드렸기에 더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다.

한 장관은 "CBT는 외국인 노동력에 대해 예측가능성에 대한 로열티를 가지고 기업과 함께 하도록 하는 제도"라며 "시험제도가 잘 갖춰져 있어야 하기 때문에 2번째 CBT 센터 개소하는 이 상황에 점검하러 온 것"이라며 대전 방문 이유를 설명했다. 출마여부 등 정치와는 선을 긋는 모습이다.

최근 대구를 방문한 것과 관련해 입장을 물어보자 "국민들도 다들 귀한 시간이었을 것이고 제 시간보다 덜 귀할 리 없다"며 "선의로 계신 분들에게 제가 별 것 아닌 성의를 보인 건 당연하다"고 전했다.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최근 한 장관을 향해 구애를 보낸 것과 관련해 "제 (대전 방문) 일정과는 무관한 것으로 안다"며 말을 아꼈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동지가 될 수 있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서는 "제가 하나하나 말씀드리는 건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한 장관은 그러면서 "그간 국회 일정이 연속돼 현장 방문이 전임 법무부 장관에 비해 횟수가 적을 것"이라며 "중요 정책을 잘 소개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는 점에서 (현장 방문이) 좋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연속된 현장 방문이 정치 행보가 아니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아울러 "저는 임명직 정무직이지만 공직자이기도 하기에 제 후임에 대한 얘기는 적절치 않다"고 극도로 말을 자제했다.

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