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명품 조경 갖춘 공원형 아파트, `보령 엘리체 헤리티지` 11월 분양 예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보령 6년 만의 신축, 10년 만에 선보이는 중대형 아파트
단지 내 차가 없는 지상형 공원 아파트…세대 당 1.6대 넉넉한 주차대수도 갖춰
명품 조경 갖춘 공원형 아파트, `보령 엘리체 헤리티지` 11월 분양 예정
보령 엘리체 헤리티지

최근 쾌적하고 여유로운 삶을 영위하기 위해 잘 갖춰진 조경과 녹지율 등을 아파트 선택 기준으로 삼는 수요자들이 더욱 많아지고 있다. 실제로 단지 내 대규모 조경 시설을 갖춘 단지는 미관상으로도 높은 만족도를 줄 뿐만 아니라, 주변 단지에 비해 눈에 띄는 높은 시세를 기록하며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

이 가운데, 충남 보령시에서는 6년 만에 공급되는 신축이자 10년 만에 공급되는 중대형 아파트 '보령 엘리체 헤리티지'가 11월 분양을 앞두고, 지역에서 찾아보기 힘들었던 다채로운 조경 시설과 단지 내 공원을 갖춰 수요자들의 이목이 집중된다.

지상에 차가 없는 안전한 단지로 조성되는 '보령 엘리체 헤리티지'는 다양한 특화 공원과 조경으로 단지 내에서 4계절을 만끽할 수 있다. 풍성한 꽃과 다채로운 조경으로 완성한 그리너리라운지, 야외무대와 티라운지 등이 조성되며 단지 중앙에는 한내뜰, 펫가든 등 특화 테마 공원이 설계됐다. 엘리체 라이브러리, 북가든과 연계된 휴게공간 등 휴식 공간도 다양하게 마련된다.

단지 내에는 다채로운 커뮤니티 시설이 들어선다. 입주민 전용 티하우스와 피트니스센터, 실내골프연습장, GX룸, 탁구장, 시니어라운지, 작은도서관, 독서실 등이 들어선다. 세대 당 1.6세대에 달하는 하이엔드급 주차 대수도 확보해 주차 스트레스에 대한 우려도 덜었다.

단지는 보령 지역 최대 규모인 총 971세대, 지역 내 최고층인 29층(일부 동)으로 조성된다. 전 세대 중대형 평형 전용면적 125㎡·109㎡·84㎡ A·B·C 타입으로 구성해 선택의 폭을 넓혔다.

주거 공간은 14m의 와이드 광폭 거실(일부 세대)과 4베이 혁신 설계(일부 세대)가 적용되며, 난간대 시야의 간섭이 없는 입면분할창으로 탁 트인 개방감을 선사한다. 알파룸(일부 세대)과 가변형 벽체 도입으로 공간 활용도를 극대화한다. 마감재는 업그레이드된 외산 석재 적용하고, 화장실 벽, 바닥까지 석재로 마감해 주거 공간의 품격을 더했다. 프리미엄 인테리어를 위한 거실 아트월도 선택 가능하다.

일부 세대는 성주산 조망권까지 확보할 수 있으며, 층간 소음에서 자유로워 어린 자녀가 있는 세대에 인기가 높은 필로티 구조(일부 동)로 1층을 2층으로 올리고, 일부 세대 3m의 높은 층고가 적용된다.


입지 프리미엄도 우수하다. 단지 주변으로 홈플러스, 중앙시장, 시청, 세무서, 경찰서, 소방서 등생활 편의 시설이 가깝게 자리하며, 동대, 명천동 인프라도 빠르게 이용 가능하다. 성주산, 옥마산, 보령 베이스 골프&리조트 등도 인접해 있다.
보령 지역 대형 호재도 예고돼 빠른 미래 가치 상승도 기대할 수 있다. 보령시는 '수전해 수소생산기지 구축사업'에 선정돼 수소 도시 조성 사업을 활발히 추진 중이다. 이에 따라 블루수소 플랜트 구축사업(2025년 계획), 해상풍력단지(계획), LNG 냉열 특화산업단지(2025년 계획) 등이 예정돼 해양레저 관광도시의 입지와 함께 에너지그린 도시로 재탄생할 전망이다.

'보령 엘리체 헤리티지' 관계자는 "각종 조경 시설과 휴게공간으로 주거 공간의 품격을 높이고 보령의 대형 호재를 두루 누릴 수 있는 동대동 신주거타운의 최중심 입지 프리미엄까지 더해져 경쟁력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한편, 11월 분양을 앞둔 '보령 엘리체 헤리티지'는 보령을 포함한 충남·세종·대전 거주자 중 만 19세 이상의 세대주 및 세대원이라면 누구나 청약 가능하다. 주택 수에 상관없이 예치금 조건이 충족되면 누구나 1순위 자격이 주어지고, 2순위 청약의 경우 모집 공고 전 청약통장만 보유해도 청약할 수 있고 분양권 무제한 전매가 가능하다.

고급 외제차 경품 이벤트와 홈페이지에서 관심 고객 등록 시 추첨을 통해 스타벅스 커피를 선물하는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와 대표 번호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연소연기자 dtyso@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