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 1순위 청약경쟁률 1년새 6배 `껑충`… 양극화는 지속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올해 서울 아파트 청약 경쟁률이 작년의 6배 수준으로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세 자릿수의 경쟁률은 찾아보기 힘들고 한 자릿수에 그친 단지도 적지 않아 청약 시장 양극화가 지속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19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한국부동산원 청약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들어 이달 15일까지 서울 지역에서 청약을 진행한 아파트 단지는 총 28개였다. 이들 단지의 일반 공급 물량은 4233가구였고, 1순위 청약은 25만2845건이 접수됐다. 1순위 청약 경쟁률은 평균 59.7대 1로 집계됐다.

지난해 연간 서울 아파트 1순위 청약 경쟁률은 10.2대 1이었다. 올해는 작년 대비 경쟁률이 6배 수준 뛴 것이다. 이처럼 서울 지역 청약 경쟁률이 크게 뛴 배경에는 분양가 상한제 적용 단지들이 경쟁률을 끌어올렸다는 점이 있다.

예를 들어 서울 송파구 '힐스테이트 e편한세상 문정'은 지난 14일 진행된 청약에서 1순위 평균 경쟁률 152.6대 1을 기록했다.

올해 강남 3구에서 첫 공급인 해당 단지는 분양가 상한제 적용으로 주변 시세보다 저렴해 일찌감치 흥행을 예고했다. 비슷한 조건의 서울 용산구 '용산 호반써밋 에이디션'도 지난 7월 1순위 청약 경쟁률 162.7대 1을 기록했다. 경쟁률이 높아진 또 다른 요인으로는 올해 4월부터 강남·서초·송파·용산(투기과열지구)의 전용면적 85㎡ 이하 주택 청약에 추첨제가 도입됐다는 점도 꼽힌다.

당초 투기과열지구 내 전용 85㎡ 이하 주택은 100% 가점제로 분양돼 상대적으로 청약 가점이 낮은 수요자가 지원하기 어려웠다. 지금은 전용 60㎡ 이하 민간 아파트는 60%를, 60∼85㎡ 이하는 30%를 추첨제로 공급한다.


하지만 특정 단지에만 신청자가 몰리는 양극화 현상은 이어지고 있다.
올해 서울에서 청약 경쟁률이 세 자릿수 이상이었던 곳은 힐스테이트 문정과 용산 호반써밋을 비롯해 영등포구 '영등포자이 디그니티'(198.8대 1), 성동구 '청계 SK 뷰'(183.4대 1) 등 4곳뿐이었다. 반면 한 자릿수의 경쟁률을 기록한 단지는 7곳에 달했다. 한 자릿수 경쟁률은 2020~2021년 통틀어 단 1곳이었다.

김웅식 리얼투데이 리서치연구원은 "고금리 장기화와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부실 우려, 분양가 상승 등으로 내년 청약 시장의 분위기는 올해와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라며 "지역별로 상품별로 청약 수요 쏠림 현상이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내년 예정된 총선 등이 시장에 영향을 미칠 주요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서울 1순위 청약경쟁률 1년새 6배 `껑충`… 양극화는 지속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