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우리 아파트는 독서·커피·운동 맛집…고품격 커뮤니티 시설 갖춘 `이천자이 더 리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스카이라운지, 교보문고 북큐레이션, GDR 골프연습장, 냉온탕사우나 갖춰
19~21일 정당계약…안심전매보장제 적용, 1차 계약금 1000만원 등 부담↓
우리 아파트는 독서·커피·운동 맛집…고품격 커뮤니티 시설 갖춘 `이천자이 더 리체`
이천자이 더 리체 투시도

최근 아파트 커뮤니티가 진화를 거듭하며 주목받고 있다. 수요자들의 소득수준 증가와 라이프스타일이 변화하면서 보다 품격 있는 주거공간에 대한 니즈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과거 아파트 커뮤니티는 구색맞추기에만 급급했지만 최근에는 단지의 가치를 판단하는 주된 기준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고품격 커뮤니티 시설이 입주민들의 주거 만족도를 높이는 것은 물론, 대외적인 이미지 형성과 시세 상승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서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단지로 거듭나기도 한다.

특히, 지난 2020년 코로나 19 펜데믹 이후 수요자들의 활동 반경이 거주지 인근으로 점차 축소됨에 따라, 커뮤니티의 중요성 역시 더욱 부각되기 시작했다. 실제, 여론 조사기관인 한국갤럽조사연구소가 지난해 수도권 및 충청권 수요자 1304명을 대상으로 거주하고 싶은 주택을 물은 결과, 다양한 커뮤니티를 갖춘 주택이 27%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지난 2021년 조사(24%) 와 비교해서도 3%p 증가한 수치로, 커뮤니티에 대한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음이 드러난 셈이다.

부동산 전문가는 "수요자들의 높아진 눈높이를 맞추고자 건설사들이 상품성에 공을 들이면서, 최근 공급되는 신축 아파트들의 경우 설계나 평면 등에서는 상향 평준화가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커뮤니티가 아파트 고급화를 위한 필수 전략 중 하나로 주목받는 가운데, 경기도 이천시에서 고품격 커뮤니티를 앞세운 단지가 있다. GS건설이 경기도 이천시 증포동 일원에 조성하는 '이천자이 더 리체'는 차별화된 고급스러운 커뮤니티를 갖추고 있다.

우선 이천자이 더 리체는 102동 최상층인 지상 24층에 스카이라운지가 마련된다. 이 곳에는 외부테라스는 물론 커피나 차 등을 즐길 수 있는 시설들이 들어설 예정에 있어 탁트인 전경을 바라보며 여유로움을 누릴 수 있다. 여기에 교보문고의 북큐레이션 서비스도 제공될 예정에 있어 차를 마시며 독서의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다.

단지 내 커뮤니티시설도 기대를 모은다. 클럽자이안에는 GDR이 적용된 골프연습장이 조성돼 외부 골프연습장을 가는 번거움을 줄였으며, 냉·온탕이 있는 사우나까지 마련돼 운동후 하루의 피로를 풀 수 있도록 했다.

실내에도 고급스러운 마감재가 기본으로 제공된다. 거실 아트월과 주방벽체는 '유럽산 대형 포셀린타일'이, 주방 상판은 '엔지니어드스톤'을 비롯해 침실 3 붙박이장, 하이브리드 쿡탑, 공공욕실 카운터세면대, 디밍조절 스마트 스위치(거실, 안방), 시스템선반(펜트리, 드레스룸, 현장창고), 13인치 거실월패드 등이 기본 품목이다. 또한 실내 평면 상당수는 4-Bay 판상형, 3면 개방형, 5-Bay 등의 실수요자들에게 선호도가 높은 특화평면이 적용된다

100% 지하주차를 통해 지상에 차 없는 단지로 조성했으며, 세대당 약 1.6대의 주차공간과 전체 35% 이상을 확장형 주차공간으로 조성되며, 개별세대창고도 제공돼 계절용품이나 부피가 큰 생활용품 등을 보관 가능하다.

이천자이 더 리체는 정당계약을 앞두고 있으며 일정은 오는 19일(일)~21일(화) 3일 동안 진행된다. 전매제한 기간은 6개월 이며, 안심전매 보장제를 적용하여 1차 중도금 납입 전 전매가 가능하다. 1차 계약금도 1000만원으로 계약자들의 부담을 낮췄다.

한편, 이천자이 더 리체는 지하 2층~지상 최고 25층 7개동 전용면적 84~120㎡ 총 558가구 규모로 실수요자들에게 선호도가 높은 중대형으로만 구성된다. 지난 1순위 청약에서 474가구 모집에 해당지역에서만 1444건의 통장이 접수되며 마감돼 기대감도 높은 상황이다.

'이천자이 더 리체' 견본주택은 경기도 이천시 송정동 일원에 위치해 있으며, 입주는 2026년 8월 예정이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