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고분양가 단지? 청약 안넣죠" 1순위 미달률 13.7%로 상승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고분양가 단지? 청약 안넣죠" 1순위 미달률 13.7%로 상승
연합뉴스

대형건설사가 시공을 맡은 수도권 대단지여도 분양가 경쟁력이 낮은 단지는 부진한 청약 성적표를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15일 부동산 플랫폼 '직방'에 따르면, 10월 1순위 청약 미달률이 전달보다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의 1순위 청약 경쟁률은 14.3대1로 9월 10대1에 비해 높아진 동시에 청약 미달률도 9월 10.8%에서 10월 13.7%로 상승했다.

지역별 1순위 청약경쟁률은 △서울 24.8대1 △강원 24.1대1 △경기 21.7대1 △대전 7.7대1 △인천 6.7대1 △부산 5.9대1 △충남 2.1대1 △전북 1.8대1 등 순이었다.

다만 서울의 청약 경쟁률은 전달보다 낮아지는 경향을 보였으나, 여전히 다른 지역에 비해서 우수한 성적을 보였다.

1순위 청약 미달률은 서울·부산·인천·대전·강원이 0%, 경기 10.3%, 전북 18.7%, 경북 21.7%, 충남 26.5%, 울산 47.0%로 파악됐다.

경기권의 경우 분양가 경쟁력에 따라 청약 결과가 갈렸다. 분양가상한제 적용 지역인 동탄과 가격경쟁력을 갖춘 광명에서는 청약 경쟁률이 높게 나타났다.

실제 1순위 청약경쟁률이 가장 높았던 단지는 경기 화성시의 동탄레이크파크자연앤e편한세상(민영)으로, 무려 377.0대1을 기록했다.

직방 관계자는 "분양가에 대한 수요자들의 민감도가 더 커지면서 분양가 경쟁력이 청약 결과를 결정하고 있다"며 "이전에는 분양가가 높더라도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은 단지는 우수한 청약 결과를 보였으나 10월 분양단지는 수요자 관심이 높더라도 분양가 경쟁력이 낮으면 부진한 청약 결과가 나타났다"고 말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