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주택시장 다시 얼어붙나...주택사업경기전망지수 2월 수준 급락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주택시장 다시 얼어붙나...주택사업경기전망지수 2월 수준 급락
연합뉴스

이달 전국 주택사업 경기 전망지수가 큰 폭으로 하락해 올해 2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를 나타냈다.

주택산업연구원(주산연)은 한국주택협회와 대한주택건설협회 회원사 500여곳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11월 전국 주택사업 경기 전망지수가 지난달(87.7)보다 18.9포인트(p) 하락한 68.8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전국 주택사업 경기 전망지수는 지난 8월에는 96.7로 100선을 넘보기도 했지만 11월 들어 급락한 것이다.

해당 지수는 기준선인 100을 넘으면 주택사업 경기가 좋아질 것으로 보는 업체의 비율이 높다는 것을, 100을 밑돌면 그 반대라는 것을 의미한다.

서울은 같은 기간 115.0에서 86.3으로 28.7p 급락해 기준선인 100을 밑돌았다. 경기 16.2p(97.2→81.0), 인천 13.2p(96.5→83.3) 등도 10p 이상 하락했다. 이에 수도권은 83.5로 전월(102.9) 대비 19.4p 하락했다.

지방은 전월(84.5) 대비 18.9p 떨어진 65.6였다. 지방 시도가 모두 하락세를 보인 가운데, 대전은 지난달 105.8에서 이달 71.4로 내려 하락폭이 가장 컸다. 그 다음으로는 △대구(100→72.7) △전북(75.0→50.0) △강원(90.9→66.6) △울산(78.5→56.2) △제주(75.0→52.9) 등이 뒤를 이었다.

주택산업연구원은 "10월 말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 상단이 7%를 넘어서고, 내년 중에도 미국의 기준 금리가 높은 수준으로 유지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우리나라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가계대출 급증에 따른 부실화 우려로 주택담보대출에 대한 제한도 커지면서 주택 경기에 대한 부정적 전망이 커지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재수급지수는 지난달 95.0에서 이달 82.4로, 자금조달지수는 75.0에서 65.5로 떨어졌다. 주산연은 "이달 들어 주택사업경기지수와 자재수급지수, 자금조달지수가 빠르게 악화되면서 주택시장에 온기가 돌기 직전인 금년 2월 수준으로 악화됐다"고 평가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