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ESG공시기준, 내년 1분기 구체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2026년 이후 의무화하되 대형 상장기업부터 단계적 도입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31일 "기업 투자자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참여하는 회의체인 지속가능성기준위원회(KSSB) 논의를 거쳐 내년 1분기 중에 국내기업에 적용할 ESG(환경·사회책임·지배구조) 공시기준을 구체화하겠다"고 말했다.

KSSB는 국내 ESG 공시기준 제정을 지원하기 위해 금융위가 회계기준원에 설립한 기구다.

김 부위원장은 이날 한국거래소 콘퍼런스홀에서 열린 '한국거래소 KRX ESG 포럼 2023'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번 포럼은 '바람직한 국내 ESG 공시제도 도입방향'이라는 주제로 각계 전문가들이 ESG 공시 현황·사례 및 나아갈 방안 등에 대한 의견을 공유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금융당국은 당초 2025년부터 도입 예정이었던 ESG 공시를 2026년 이후로 연기하기로 했다고 최근 발표했다.

김 부위원장은 "ESG 공시가 장기적으로는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과 기술혁신의 디딤돌이 될 수 있지만 단기적으로는 기업 경영에 부담요인이 될 수도 있다는 우려도 있다"고 전했다. 이에 국내 ESG 공시제도를 2026년 이후 의무화하되, 일정규모 이상 대형 상장기업부터 단계적으로 도입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김 부위원장은 ESG 공시기준 구체화와 더불어 "기업 ESG 경영역량을 높이기 위한 지원방안도 다각도로 강구 중"이라며 "공시 가이드라인, 인센티브, 제도 도입 초기 규제부담 완화 등 기업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로 개최 3년 차를 맞이하는 이번 포럼은 기업, 투자자, 학계 및 업계 관계자 등 총 200여명이 참석했다.

개회사에서 손병두 거래소 이사장은 이날 개회사를 통해 빠르게 변화하는 글로벌 ESG 규제 대응을 위해 국내 ESG 공시제도와 인프라 구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ESG 의무공시 도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공시제도의 합리적 설계와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글로벌 ESG 공시동향과 KSSB의 대응방안'을 주제로 한 첫 번째 발표에서는 이웅희 한국회계기준원 센터장이 글로벌 ESG 공시기준 제정 동향과 국내 기준 도입 방향에 관해 설명했다. 이어진 발표에서는 윤철민 대한상공회의소 실장이 '상장기업 ESG 공시 준비현황 및 이슈'라는 주제로 공시 실무에서 기업들이 겪는 어려운 점을 지적하고 데이터플랫폼, 공시인증 등 관련 정책을 제안했다.

세 번째 발표에서는 윤재숙 거래소 부장이 'ESG 공시현황 및 상장기업 지원 방향'이라는 주제로 해외 거래소의 지원 사례와 국내 기업의 공시역량 강화를 위한 지원 방향을 제시했다.

마지막 발표는 이왕겸 미래에셋자산운용 센터장이 '투자자 관점에서 바람직한 공시기준'이란 주제로 포트폴리오 관점에서 비교가능성이 높은 공시기준 마련 방안 등을 제안했다.

포럼에서는 상장기업의 ESG 공시 준비 사례를 소개하는 세션도 진행됐다. 김종필 LG화학 팀장은 ESG 중점 지표 선정 및 ESG 성과 데이터 모니터링 사례 등을 소개했다. 이어진 발표에서는 문혜숙 KB금융지주 상무가 ESG 관련 재무 영향 분석 모델 및 내부통제 프로세스 사례를 소개했다.

김의형 PWC컨설팅 고문의 진행으로 열린 패널 토의에서는 '바람직한 ESG 공시제도 도입 방향'에 대해 김광일 금융위원회 과장, 정지헌 한국거래소 상무, 이재혁 한국상장회사협의회 전무, 이동섭 국민연금공단 실장, 권미엽 삼일회계법인 파트너, 이상호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이 함께 논의를 진행했다.이윤희기자 stels@dt.co.kr

이윤희기자 stels@dt.co.kr



"ESG공시기준, 내년 1분기 구체화"
31일 KRX ESG 포럼 2023에 앞서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한국거래소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