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현대위아, ESG 등급 A+... 국내 車부품사 중 유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현대위아, ESG 등급 A+...  국내 車부품사 중 유일
경상남도 창원 현대위아 본사. 현대위아 제공

현대위아는 한국ESG기준원에서 발표한 '2023 상장기업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등급 결과'에서 통합 A+등급을 획득했다고 30일 밝혔다.

현대위아는 환경과 사회책임 부문에서 A+등급, 지배구조 부문에서는 A등급을 각각 받았다. 국내 자동차 부품사 중 통합 A+등급은 현대위아가 유일하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현대위아는 기후변화와 탄소 배출 감축을 위해 노력한 것이 환경 부분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전했다. 현재 탄소중립 중장기 로드맵과 폐기물 처리 등의 내용을 공시하고 있으며 2030년까지 탄소배출량을 2021년 대비 45%, 2040년까지 80%를 줄여 나가 2045년엔 탄소중립에 이른다는 목표다. 작년 현대위아 국내 사업장의 전체 에너지 사용량과 온실가스 배출량은 전년보다 12.4%, 14.5% 각각 줄었다.

사회 부문의 경우 협력사에 대한 ESG 진단 체계를 구축하고 작년 123개 협력사를 대상으로 ESG 경영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 점이 좋은 평가의 배경이 됐다. 올해는 214개의 협력사를 대상으로 진단했으며, 지난 9월엔 동반성장 최우수 명예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지배구조 부문에서도 현대위아는 작년보다 한 단계 상승한 평가를 받았다. 윤리경영 실천을 위해 '리스크 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여성 사외이사 선임 등으로 이사회의 다양성을 확보한 것이 등급 상승을 이끌었다고 회사는 전했다.

한국ESG기준원은 자본주의 시장 발전을 위한 주요 기준을 만들고 평가·분석·연구를 수행하는 국내 대표 ESG 평가 기관으로, 올해는 790여곳의 기업을 대상으로 평가가 이뤄졌다.장우진기자 jwj1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