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HD현대, ESG 경영 성과 결실…6개 계열사 등급 상승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HD현대가 한국 ESG(환경·사회·지배구조)기준원이 발표한 '2023년 ESG 평가 및 등급 공표'에서 6개 계열사 등급이 한 단계 상승했다고 27일 밝혔다.

한국ESG기준원은 매년 국내 상장사를 대상으로 ESG경영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S와 A+, A, B+, B, C, D 등 총 7개 등급을 부여한다.

이번 평가에서 HD현대의 건설기계 계열사인 HD현대건설기계는 상위 2.4%에 해당하는 통합등급 A+를 받았고, 나머지 7개사들도 통합등급 A를 받았다.

또 조선해양 계열사인 HD한국조선해양과, HD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은 기존 B+에서 A등급으로 상승했고, 건설기계 계열사인 HD현대건설기계는 기존 A에서 A+로, HD현대인프라코어는 기존 B+에서 A로 상승했다. HD현대일렉트릭은 기존 B+에서 A로 상승했다.

이번에 등급이 상승한 계열사들은 환경 관련 리더십과 거버넌스를 강화한 점, 기후변화 위험에 대한 재무 영향을 공개한 점, 환경 관련 목표와 실적 등을 추가 공개한 점 등이 우수한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ESG 지원 사업을 강화하고, 협력사 행동규범을 공개한 점도 긍정적 평가를 받았다.


HD현대그룹은 2021년부터 ESG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총 9개 계열사에 ESG 위원회를 설치하는 등 ESG 경영에 속도를 내고 있다. 또 각 사 ESG 최고책임자로 구성된 그룹 ESG 협의체를 구축, 그룹 차원의 주요 ESG 정책과 적용 방법, 현안 등을 논의하고 각 사 ESG 경영을 지원하고 있다.
HD현대 관계자는 "이번 평가는 조선해양, 건설기계 등 주력사업 분야에서 탈탄소 흐름에 발맞추는 등 전사적인 ESG 경영 노력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앞으로도 ESG 경영에 힘써 인류의 지속 가능한 미래를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HD현대, ESG 경영 성과 결실…6개 계열사 등급 상승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