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대우건설, 리비아 홍수 피해복구 위해 50만 달러 지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대우건설, 리비아 홍수 피해복구 위해 50만 달러 지원
대우건설이 태풍 다니엘로 피해를 입은 리비아 데르나·벵가지 지역 국민의 피해복구를 위한 인도적 지원을 진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리비아 홍수 피해에 대한 지원은 50만달러(한화 약 6억원) 규모로 리비아 적신월사 등을 통해 지원될 예정이다.

대우건설은 피해 현지에서 가장 필요한 물품인 거주용 컨테이너 등을 데르나(Derna)에 전달하고 필요한 구호물품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이번 태풍으로 침수 피해를 입은 벵가지 시로부터 다가올 우기철에 대비한 시내 펌프장 기능 재건을 위한 기술지원을 요청받아 이에 적극적으로 협력한다. 벵가지 침수 지역 복구에 필요한 대형 펌프도 지원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리비아는 오랜 기간 대우건설 역사의 한 장을 차지해 온 국가로 조속한 피해복구가 이뤄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