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경찰, 김어준 `전 채널A 기자 이동재 명예훼손` 혐의 검찰 송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울 성북경찰서는 허위사실을 유포해 이동재(38) 전 채널A 기자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방송인 김어준(55)씨를 전날 서울북부지검에 송치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2020년 4∼10월 자신이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과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이 전 기자가 수감 중인 이철 전 신라젠 대표에게 접근해 '유시민에게 돈을 줬다고 하라'고 협박했다는 취지로 발언한 혐의(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등)를 받고 있다.

김씨는 경찰에서 "MBC의 검언유착 보도와 더불어민주당 최강욱 의원의 SNS 게시물을 전했을 뿐"이라고 진술했다.

그러나 경찰은 수 년 동안 시사 프로그램을 진행한 김씨가 2020년 4월 공개된 이 전 기자와 '제보자X' 지모 씨의 녹취록 전문을 접하지 못했을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봤다. 특히 최강욱 전 의원이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발된 그해 4월19일 이후에도 계속 허위사실을 유포해 이 전 기자의 명예를 훼손할 미필적 고의가 있었다고 판단했다.


이 전 기자는 지난해 2월 김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경찰은 같은 해 10월 "김씨가 고의로 허위 발언을 했다고 보기 어렵다"며 불송치했으나 검찰이 올해 1월 재수사를 요청했다.


경찰, 김어준 `전 채널A 기자 이동재 명예훼손` 혐의 검찰 송치
김어준 씨[연합뉴스 자료사진]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