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국내銀 7월 연체율 0.39%… 기업·가계대출 전부 `껑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기업·가계대출 모두 껑충…신용대출 전월比 0.09%p↑
올해 7월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이 다시 상승했다. 기업·가계대출이 모두 올랐다. 특히 주택담보대출을 제한 가계신용대출은 전월에 비해 상승폭이 0.09%포인트(p)로 가장 컸다.

금융당국은 연체율 상승 추세가 당분간 지속될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1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 7월 말 국내은행 원화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 기준)은 잠정 기준 0.39%로 전월 말 대비 0.04%p 상승했다. 2년 9개월 만에 최고치였던 지난 5월 연체율(0.40%)의 턱밑 수준이다.

올해 연체율은 전반적으로 오름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 1월 연체율은 0.31%, 2월은 0.36%, 3월은 0.33%, 4월은 0.37%, 5월은 0.40%, 6월은 0.35%, 7월은 0.39%다. 3월(전월대비 0.03%p↓)과 6월(전월대비 0.05%p ↓)을 제하고 꾸준히 상승한 셈이다.

7월 중 신규연체 발생액은 전월과 유사한 2조원으로 집계됐다. 연체채권 정리규모는 1조1000억원으로 전월(3조1000억원) 대비 2조원 감소했다. 분기 말인 6월은 연체채권 상·매각을 실시했고, 분기기 시작된 7월은 상·매각을 하지 않았다.

6월 중 신규연체율('23.7월중 신규연체 발생액/'23.6월말 대출잔액)은 0.09%로 전월(0.09%)과 동일했다. 신규연체율은 전년 동기(0.04%) 대비 두 배 이상 뛰었다.

부문별 연체율을 살펴보면 기업대출과 가계대출 모두 상승했다.

7월 말 기준 기업대출 연체율은 전달(0.37%) 대비 0.04%p 올랐다. 이기간 대기업 대출 연체율은 0.01%p, 중소기업대출은 0.06%p 각각 상승했다. 중소법인(0.06%p↑), 개인사업자대출(0.04%p↑) 등 취약차주의 연체율 오름세가 부각됐다.

같은 기간 가계대출 연체율은 0.36%로 전월말(0.33%) 대비 0.03%p 상승했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0.23%)은 전월말(0.22%) 대비 0.01%p 올랐다. 특히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가계대출(신용대출 등)의 연체율은 0.71%로 전월 말(0.62%) 대비 0.09%p 상승했다.

금감원은 "현재 은행권 연체율은 코로나19 팬데믹 전 과거 10년간 연체율 장기 상승 추세 대비 낮은 수준을 지속 유지하고 있다"면서도 "국내은행의 7월말 연체율은 6월말 하락 이후 상승했다. 최근 글로벌 경제여건 등 고려시 연체율 상승 추세가 당분간 지속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금감원은 하반기에도 은행의 자산건전성이 안정적으로 유지될 수 있도록 취약부문에 대한 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다.김경렬기자 iam10@dt.co.kr

국내銀 7월 연체율 0.39%… 기업·가계대출 전부 `껑충`
금융감독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