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민주 "윤석열 정권 몰락의 신호탄"…與 `강서구청장 후보` 김태우 확정에 경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은 17일 국민의힘이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최종 후보로 김태우 전 구청장을 확정하자 "윤석열 정권 몰락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정춘생 '진짜캠프(진교훈 후보자 캠프)' 공동선대위원장 겸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보궐선거를 만든 장본인을 재공천한 일은 전무후무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공익 제보자'란 가면이 대법원 판결에 의해 벗겨졌는데도 윤석열 대통령은 전광석화 같은 속도로 특혜 사면을 하고, 국민의 힘은 다시 공천하는 해괴한 작태를 벌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역사상 가장 부끄러운 공천을 기록으로 남기게 됐다"며 "윤심을 등에 업고 민심을 꺾어보겠다는 오만과 오기의 공천은 최악의 선택이 될 것"이라고 예견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사법부에 대한 능멸이자 윤석열 법치주의의 파산신청인가.이번에도 공익 제보자의 탈을 쓰려고 하는가. 자신으로 인해 막대한 혈세를 들여 보궐선거를 치르게 됐는데, 왜 구민께 사과하지 않느냐"고 거듭 몰아붙였다.

이어 "김태우 후보에게 경고한다"며 "보궐선거를 통해 정치적 부활을 꿈꾼다면 꿈을 깨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서구민들은 이번 보궐선거에서 범죄자의 부활을 막고, 정의가 살아있음을 보여줄 것"이라며 "이번 강서구청장 선거는 후안무치의 끝판왕 김 후보를 심판하는 선거이며, 무도한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는 선거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민주 "윤석열 정권 몰락의 신호탄"…與 `강서구청장 후보` 김태우 확정에 경고
김태우 전 강서구청장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경선 결과 발표'에서 후보자로 확정된 후 소감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