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다방 "8월 서울 원룸 월세 전년동기 보다 24↑%…10년내 최고 상승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다방 "8월 서울 원룸 월세 전년동기 보다 24↑%…10년내 최고 상승률"
<다방 제공>

올해 8월 서울에서 거래된 연립·다세대 원룸의 평균 월세 상승률이 최근 10년 이내 가장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을 운영사 스테이션3는 국토교통부 실거래가를 토대로 2013년 8월부터 올해 8월까지 서울에서 거래된 연립다세대 원룸(전용면적 33㎡ 이하) 월세 거래 12만2819건을 분석한 결과, 올해 8월 월세(69만원)는 전년 동월(56만원) 대비 24.3% 상승했다고 밝혔다.

서울 연립다세대 원룸의 평균 월세는 2013년 8월 49만원이었으나, 올해는 69만원으로 10년 새 42.2% 상승했다. 10년 새 서울에서 월세가 가장 크게 오른 지역은 중랑구, 강북구, 금천구, 동대문구, 용산구 순이었다.

중랑구는 2013년 8월 44만원에서 올해 79만원으로 80.2% 상승했다. 같은 기간 강북구 74.3%, 금천구 68.5%, 동대문구 67.8% 등 서울 대부분 지역에서 두 자릿수 상승률을 보였다. 다만 노원구는 10년간 원룸 월세가 43만원에서 44만원으로 1만원 오르는 데 그쳤다.

평균 월세 상승률은 중소형 평수 주택(전용면적 33㎡ 초과∼66㎡ 이하)보다 전용면적 33㎡ 이하 원룸에서 더 가파른 것으로 나타났다. 원룸은 10년간 42.2% 상승했지만, 중형 평수 주택의 평균 월세는 63만원에서 84만원으로 33.5% 올랐다.

다방 마케팅실 장준혁 실장은 "최근 1인 가구 증가와 함께 역전세난 이슈가 겹치며 올해 평균 월세 상승률이 두드러진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작은 평형일수록 월세가 더 가파르게 오르고 있어 원룸 거주자의 주거비 부담이 앞으로 더욱 심화할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