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민주 중진들 만류에도… 단식 계속하겠다는 이재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단식 12일째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당 중진 의원들의 만류에도 단식을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박병석 전 국회의장을 비롯해 김상희·김영주·노웅래·설훈·안규백·안민석·우상호·윤호중·이인영·정성호 의원 등 12명은 11일 국회 앞 단식 농성장을 방문해 이 대표와 만났다.

박 전 의장은 이 대표에게 "단식을 시작한 지 열흘이 넘었고 건강과 체력에 한계가 온 것으로 보인다"며 "이제 단식을 중단하시라. 단기간에 끝날 문제가 아니어서 건강을 회복하길 중진들이 강하게 권유한다"고 말했다. 박 전 의장은 "대표의 의지와 뜻을 잘 알겠지만 많은 중진 의원은 건강을 회복하고 다시 정부에 맞서는 게 효과적인 방안이라고 얘기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단식이 길어지면서 이 대표의 건강에 '적신호'가 켜진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박 전 의장의 말을 듣고 힘없이 끄덕였다. 이 대표는 "이게 일시적인 행태면 해결점이라도 있을 것 같은데 갈수록 끝도 없이 심화할 것 같아 걱정"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윤석열 정부가) 모든 것을 다 파괴하지 않느냐. 방식도 파괴하고 기준선도 없다"며 "'나'를 반대하는 세력은 공산당으로 몰거나 전체주의 세력으로 모는데 이런 생각이 진짜 전체주의 아닌가 싶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권의 관심은 오로지 폭력적인 권력행위 그 자체인 것 같다. 국민 민생이나 평화, 안전 같은 것에는 전혀 관심이 없는 듯하다"며 "말을 해도 속된 말로 귓등으로도 안 듣는다"고 꼬집었다.


노웅래 민주당 의원은 "야당 대표가 12일째 단식한다는데 정부가 됐건 여당이 됐건 코빼기도 안 보인다"며 "윤 정권이 우리를 적으로 보는 것 아니냐. 이 문제는 하루 이틀 만에 해결될 문제가 아니니 건강을 회복해 같이 싸우자"고 했다. 하지만 이 대표는 단식을 중단하지 않겠다고 전했다.
정부·여당에서 '이 대표 단식'에 먼저 손을 내밀어야 하지 않으냐는 비판에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명분 없는 단식이기 때문에 손을 내미는 데에 대한 고민이 있다"며 "우리 당은 국민 입장을 생각해야 한다. 복잡한 상황을 이해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민주 중진들 만류에도… 단식 계속하겠다는 이재명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국회 본청 앞 단식 농성 천막에 누워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